최종편집 : 2022-05-16 23:50 (월)
덕진소방서, 기부천사들의 응원 잇따라...격려 물품과 편지 두고 떠나
상태바
덕진소방서, 기부천사들의 응원 잇따라...격려 물품과 편지 두고 떠나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01.1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미119안전센터와 금암119안전센터에 각각 기부

 

전주덕진소방서(서장 김현철) 119안전센터에 익명의 기부천사가 편지와 함께 물품을 두고간 훈훈한 소식이 이틀연속 이어졌다.

지난 15일과 16일 이틀간 전주덕진소방서 전미119안전센터와 금암119안전센터에 기부 천사가 연달아 다녀간 것이다.

전주덕진소방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12시쯤 전주덕진소방서 전미119안전센터에 두 명의 기부 천사가 조용히 찾아왔다고 밝혔다.

센터를 찾은 두 기부 천사는 모녀지간으로 소방관의 노고에 항상 고맙다는 생각을 하던 중 소방관들의 안전을 위해 마스크 350개를 전하게 되었다는 말만 남기고, 신원은 밝히지 않은 채 안전센터를 떠났다.

이어 다음날 16일, 이번엔 전주덕진소방서 금암119안전센터에 다시 또 다른 기부 천사가 찾아왔다. 

금암119안전센터 이현창 팀장은 센터 주변 순찰 중 센터 문 앞에 놓인 기부 물품을 발견했다. 

CCTV를 확인한 결과 오후 11시 40분경 금암119안전센터를 찾은 한 기부천사가 안전센터 입구에 초코파이와 우유 등 간식과 함께 '소방관님들 항상 감사합니다. 작은 성의입니다'라는 손편지를 남긴 채 홀연히 자취를 감추는 모습이 확인됐다.

안전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의 계속된 유행에 모두가 힘든 시기에 소방을 향한 주민의 따뜻한 관심과 사랑에 더 큰 책임과 사명 의식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소방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송하진 전북지사 조직·지지자들 ‘김관영 전 의원’ 지지 공식화
  • 전주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시작
  • 신천지예수교회, “피로 세운 예수님의 새 언약” 중등 제12과 강의 진행
  • 신천지 도마지파, 4개지역 헌혈 동참
  • 인천 미추홀구 집값 상승조짐… ‘주안 센트럴팰리스’ 주목
  • 송하진 전북지사 지지자들 "정계은퇴 한 분, 마지막까지 모독" 격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