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8 00:37 (목)
[칼럼]내 아이 성장장애가 걱정된다면, 성장클리닉 도움받을 수 있어
상태바
[칼럼]내 아이 성장장애가 걱정된다면, 성장클리닉 도움받을 수 있어
  • 길문정 기자
  • 승인 2021.11.3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키플러스의원 이희영 원장
창원 키플러스의원 이희영 원장

평균 신장이 점점 높아지는 요즘, 아이의 키에 대해 관심을 갖는 부모들이 많아지고 있다.

키 성장에는 일반적으로 유전적 요인만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환경적 요인의 영향도 크게 작용한다. 때문에 아이가 원활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중요한데,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충분한 수면,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 등이 이뤄져야 한다.

물론 개인마다 성장의 차이가 나타날 수 있지만, 아이의 키가 연간 4cm 이상 자라지 않고, 또래보다 10cm 이상 작다면 성장장애를 의심해 볼 수 있다.

성장장애 여부는 전문 성장클리닉에서의 체계적인 성장검사를 통해 진단 된다. 성장 검사로는 성장장애 요인의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혈액검사, 성장호르몬 검사, X-ray를 통한 성장판 검사 등으로 진행되며, 검사 결과를 기반으로 영양상태와 만성질환의 유무 등 전반적인 상태를 체크한다.

검사 결과 성장장애라고 판단된다면 아이에게 맞춤 성장치료가 필요한데, 그 치료 시기가 매우 중요하다. 왜냐하면 성장판이 닫히기 전 최적의 성장환경을 조성해야 아이들의 올바른 키 성장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평균적으로 남자아이는 12세~15세, 여자아이는 11세~14세 사이가 2차 성징이 시작되면서 키 성장이 급속도로 진행되는 시기이다.

성장클리닉 치료는 호르몬을 조절하여 자연스럽게 키 성장을 돕는 성장 호르몬 치료와 도수치료운동치료를 통한 체형 교정 치료로 진행된다.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관절에 무리를 주는 운동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과 영양 잡힌 식생활, 올바른 수면습관을 통해 키가 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이 좋다

도움말: 창원 키플러스의원 이희영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