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2 06:45 (화)
교회에서 잠 자던 신도 살해한 40대 징역 18년
상태바
교회에서 잠 자던 신도 살해한 40대 징역 18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1.02.1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기를 휘둘러 교회에서 잠을 자고 있던 신도 2명을 사상케 한 4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동혁)는 18일 살인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또 1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과 피해자에 대한 접근금지도 명했다.

재판부는 “정신감정 결과 등을 토대로 범행 당시 A씨의 심신미약이 인정된 점, 피해자 유족들이 A씨의 선처를 바라고 있는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다”면서도 “A씨는 미리 준비한 둔기로 잔인하게 피해자를 살해한 점, 범행 이후에도 피해자들을 구호하지 않은 점, 특별한 살해 동기가 없는 점 등에 비춰 엄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7일 오전 1시40분께 군산시 구암동 한 교회에서 50대 여성인 B씨의 머리 등을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옆에 있던 30대 남성 C씨에게도 둔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