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17:36 (금)
우간다 새마을금고, 대형 지역금융기관의 탄생
상태바
우간다 새마을금고, 대형 지역금융기관의 탄생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1.28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농촌개발을 목표로 이해관계자간 협력을 더욱 강화
스코비아투수비라협동조합교육담당관(새마을금고개척자그룹/사진중앙)이봉골레패리시,카나니마을에서 새마을금고설립교육을하고있다.
스코비아투수비라협동조합교육담당관(새마을금고개척자그룹/사진중앙)이봉골레패리시,카나니마을에서 새마을금고설립교육을하고있다.

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박차훈)는 지난 1월 중에 우간다 내 2개 주(District)에서 읍단위(Parish)를 업무구역으로 하는 3개 새마을금고의 공식 법인등록을 완료하고 (회원)창립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우간다 농촌지역 금융포용을 위한 새마을금고 설립 및 지원 사업'은 2018년 10월, 농촌지역 마을(Village) 단위, 30명의 등록회원으로 시작됐다. 약 2년 반의 시간동안 회원들은 함께 소통하며 지속가능한 금융모델로의 도약을 위해 힘써왔다.

금번 설립된 3개 새마을금고는 1개 Parish(8개 마을)를 업무구역으로 주요 거점 마을에 지점을 설치·운영함으로써 빈곤층이 대부분인 농촌지역 소농에 대한 맞춤형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간다 등 개도국에서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포용의 확대는 물리적 접근성과 신용정보에 대한 높은 거래비용으로 인해 사회적 편익에도 불구하고 번번히 실패를 경험했다.

반면, 우간다에서의 한국 새마을금고의 사례는 관계형 금융에 규모의 경제가 더해져 개도국 농촌지역에 대한 지속가능한 금융모델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개도국 금융기관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금융자립도(OSS) 지표 또한 우간다 새마을금고는 100%를 초과하고 있으며, 900%가 넘는 새마을금고도 있다.

코로나19의 지속적인 영향과 정치적인 소요 사태가 있었음에도 우간다 정부의 협조, 코이카(KOICA) 및 우간다대사관과의 협력, 그리고 행정안전부의 지원으로 이루어낸 자랑스런 성과이다.
58년 전 지역주민이 믿고 찾을 수 있는 토종 금융협동조합을 목표로 경상남도 작은 마을에서 태동한 새마을금고는 이제 한국을 넘어 글로벌 무대에서 한국 금융협동조합 모델의 우수성과 노하우를 전파하는데 앞장서는 대표기관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우간다에서 새마을금고는 저축과 투자 및 경제활동을 증진시키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농촌개발을 목표로 이해관계자간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