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19 07:15 (화)
전북도, 국회예산 핵심 인사 만나며 집중 공략 나서
상태바
전북도, 국회예산 핵심 인사 만나며 집중 공략 나서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11.25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3년 연속 국가예산 7조원대 확보를 위해 예산안 확정에 영향력이 큰 국회와 정부의 요인들을 직접 만나며 공략을 세우고 있다.

25일 송하진 지사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한정애 정책위의장을 각각 면담하면서 2023년 새만금 세계 잼버리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총사업비 증액 및 내년도 국비 103억원 반영과 전북의 우수한 국학자원의 활용방안을 마련할 수 있는 전라유학진흥원 건립 50억원 반영 등 4개 사업에 대해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안일환 기재부 2차관에게는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이후 조선산업 위기극복과 자립역량 확보를 위해서 ‘조선해양설치 운송인프라구축사업’ 50억원, ‘탄소산업진흥원 운영’ 752억, ‘장애인고용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28억원 등 최우선 핵심 5개 사업에 대하여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전북 담당 국민의힘 박수영 예결소위위원을 만나서는 상임위 증액 의결액에 대한 방어 활동 및 과소․미반영, 전북권역 재활병원 건립 등 핵심사업에 대해 예결위 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부탁했다.

도 관계자는 "막판 행정력 집중 여하에 따라 예산반영 상황이 상당히 달라질 수 있는 만큼 핵심 인사를 대상으로 예산확보를 위한 설득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초등 교사 불륜 파문···"교육당국 축소·은폐 논란"
  • 이리고, 경찰분야 전국 명문 부상 · 총경급 이상 8명
  • ‘군산서해초교 사거리 확 바뀐다’
  • 김제시 신년 시정설계
  • [신년특집] 새만금 그린·디지털뉴딜 실증무대 급부상
  • [신년특집] 전북, 미래 신산업 육성으로 '생태문명' 중심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