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1 18:10 (수)
가을수박 비대기 관리가 농가소득 좌우!,
상태바
가을수박 비대기 관리가 농가소득 좌우!,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9.2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기에 웃거름 주기 및 광합성 촉진 환경관리 철저

 

전북도농업기술원은 가을수박 비대기 관리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전북지역은 가을 수박을 생산하기 위해서 8월 중순의 한여름에 묘를 심어 현재 착과가 이루어지는 시기로 기상 상태가 양호하여 착과가 안정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야간기온이 15전후까지 낮아지는 시기로 과실 비대가 억제될 수 있으므로, 과실 비대가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환경과 양수분을 관리해야한다.

가을수박은 먼저 비대 초기에 웃거름을 주어야 한다.

많은 농가들이 착과가 모두 마무리되어 적과까지 끝난 후에야 웃거름을 주고 있다.

그러나 착과 후 급격하게 비대가 이루어져야 할 시기에 웃거름 주기가 늦어지면 양분 부족으로 비대가 원활하지 않게 되고 심한 경우에는 과일 꼭지 부분이 홀쭉한 조롱박 모양의 수박이 발생하기 때문에 착과가 70% 정도 진행되었을 때 웃거름 주기를 시작하여 초기 비대를 원활하게 해야 한다.

또한 일사량과 기온 관리이다.

광합성을 위한 일사량 확보를 위해서 23중의 내부 비닐을 최대한 말아 올려 차광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하며, 동화산물이 과실로 이동하는 것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오후에 햇빛이 있을 때 측창 비닐을 모두 닫아 시설 내 야간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는 것을 지연시켜야 한다.

전라북도농업기술원 수박시험장(장장 김갑철)가을수박 농가의 소득을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인 비대기에 웃거름 주기와 환경관리를 잘하면 고품질의 가을 수박을 생산 할수 있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