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 00:42 (화)
도내 중·고생 5명중 1명 아침식사 전혀 안한다
상태바
도내 중·고생 5명중 1명 아침식사 전혀 안한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8.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정책연구소, 중고생 2,450명 온라인 조사
중·고등학생 10명중 4~5명은 심각한 스트레스 느껴

전북지역 중·고등학생 5명중 1명은 아침식사를 전혀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중·고등학생 10명중 4~5명은 심각한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교육정책 현안에 대한 정보 공유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전북교육정책연구소(이하 정책연구소)가 발간한 보고서 전북교육정책 ‘오늘’을 통해 공개됐다. 

20일 정책연구소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시기에 장시간 집단생활을 하는 청소년들의 면역 및 위생관리 등 건강생활실태를 알아보고기 위해 도내 중학생 1,193명, 고등학생 1,257명 등 총 2,45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중학생의 22.5%, 고등학생의 24.4%가 아침식사를 전혀 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반면 일주일에 5번 이상 아침식사를 하는 비율은 중학생 46.5%, 고등학생 45.9%로 나타났다.

탄산·가당음료 섭취를 묻는 질문에는 ‘일주일에 3~4번’이라는 응답률이 중학생 35.7%, 고등학생 33.8%로 가장 많았고, ‘일주일에 1~2번’이라는 응답률은 각각 32.7%, 33.4%로 집계됐다. 반면 주 5회 이상 마신다는 비율도 중학생 25.1%, 고등학생 28.6%로 적지 않았다.

패스트푸드 섭취 역시 일주일에 1~2회 먹는다는 응답률이 중학생 56.7%, 고등학생 55.0%로 절반을 웃돌았다. 

도내 중·고등학생들이 받는 스트레스도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고생들이 인지하는 스트레스 정도를 살펴본 결과 중학생 38.6%, 고등학생 46.0%가 ‘많이 또는 대단히 많이 느낀다’고 응답한 것. 

수면시간에 대해서도 중학생 38.8%, 고등학생 55.3%가 ‘충분하지 않거나 전혀 충분하지 않다’고 응답해 다수의 학생들이 수면 부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연구를 진행한 이순아 연구위원은 탄산이나 가당음료 및 패스트푸드 섭취를 자제할 수 있는 교육과 정책이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중·고등 학생들, 특히 고등학생들의 스트레스와 수면 불충분이 상당히 높게 나타나고 있어 이들의 수면 관리와 정신건강에 대한 체계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전북교육정책 ‘오늘’ 보고서 전문은 전북교육연구정보원(교육정책연구-자료마당-교육동향분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