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8:22 (금)
원광대 의과대학 이진석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CT 영상 AI 진단 기술 개발
상태바
원광대 의과대학 이진석 교수 연구팀, 코로나19 CT 영상 AI 진단 기술 개발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6.3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는 의공학교실 이진석교수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CT 영상을 인공지능을 이용해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기술의 정확도는 99%.

이 연구는 강우성(외상외과) 교수, 고훈, 정희원 연구원이 공동 1저자로 참여했다.

또 원광대학병원과 전남대학병원, 서울아산병원 의료진 등 국내 최초 다기관 연구를 통해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결과는 국제의학 저널 Journal of Medical Internet and Research 6월호에 게재됐다.

책임 저자인 이진석 교수는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실제 폐병변에 비해 증상이 경미한 경우가 많고, 단순 X-ray 영상으로는 진단해 내기 힘들다. 또한, 표준적인 진단 검사인 RT-PCR 검체 검사의 경우 검체 채취 방법에 따라 위음성이 나오는 경우가 있어 CT 검사가 여러 연구에서 더 정확한 검사로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처럼 환자가 급증하는 경우 의료진들의 업무 과부하로 진단이 늦어져 치료가 늦고, 중증환자를 분류하기 힘든 경우가 많아 이번 기술이 의료진들의 진단 및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교적 적은 수의 데이터 분량으로 빠른 인공지능 학습과 정확한 진단 결과를 낸 것은 우리 연구가 세계 최초로 알고 있다, “코로나 사태를 빠르게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적은 데이터로도 빠르게 인공지능이 학습할 수 있게 만드는 게 관건이라고 생각하고, 이번 연구 성과를 더욱 발전시켜 우리나라 의료 인공지능 기술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진석 교수 연구팀은 원광대학병원과 전남대학병원을 비롯해 군산의료원과 다기관 협력연구를 확대, 지속하고, 코로나19 환자 진단 기술뿐만 아니라 코로나 환자 사망예측 등 다양한 의료 분야의 인공지능 기술을 연구해 조만간 가시적인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 연구는 원광대학병원(병원장 윤권하)에서 보건복지부 지원으로 구축한 인공지능 플랫폼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