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7:53 (월)
고창군, 물속에서 자연 분해되는 생분해성 그물 등 확대 보급
상태바
고창군, 물속에서 자연 분해되는 생분해성 그물 등 확대 보급
  • 임동갑 기자
  • 승인 2020.06.0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 올해 첫 시행..나일론·플라스틱 등 해양오염 어구 대체 기대


 
전북 고창군이 바다에 버려진 폐어구에 어족자원이 걸려 죽는 유령어업(ghost fishing) 피해를 막기 위해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생분해성 어구 보급사업은 올해 처음 시행되는 사업이다. 사업비 3400만원을 투입해 생분해성 어구 조달가격과 나일론 어구 조달가격의 차액을 보조하고, 어업인 자부담 중 기존 나일론 어구 가격의 40%를 추가로 지원한다.
 
기존 사용된 나일론, 플라스틱 어구는 바다에 버려지면 분해되는 데 수백년이 걸리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반면, 생분해 어구는 별도로 수거하지 않더라도 2년 후부터 바닷속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기 시작해 3년 후부터는 어구기능을 상실한다.
 
생분해성 어구를 사용하려는 어업인은 5일부터 약 2주간 군청 해양수산과에서 신청?접수 가능하다.
 
자격 요건은 연안자망 또는 통발 어업허가를 받은 어업인이 해당된다. 선적증서, 어업허가내역서, 어선검사증서 등의 구비서류를 첨부하여 신청하면 된다.
 
고창군청 라남근 해양수산과장은 “나일론 어구로 인한 바닷속 미세플라스틱과 해양 환경오염 등을 예방하고, 지속가능한 어업을 위해 어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타사항은 해양수산과 수산자원팀으로(063-560-2647) 문의하면 된다.
고창=임동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