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8:22 (금)
군산 출신 이내빈 시인 두번째 시집'풀잎은 누워서도 흔들린다'
상태바
군산 출신 이내빈 시인 두번째 시집'풀잎은 누워서도 흔들린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10.17 2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신아문예작가상을 수상한 군산 출신 이내빈 시인이 첫 시집 '개망초 너는 왜 그리 화려한가'(신아출판사) 출간에 이어 6개월 만에 두 번째 시집 '풀잎은 누워서도 흔들린다'(도서출판 가온)를 펴냈다.

이내빈 시인은 작가의 변에서 "처절하게 삶에 부딪히며 비틀거릴 때 사랑과 고통의 본질에 대한 이해가 가능하고 비움과 이완을 통하여 자신을 성찰하고 소중한 가치를 발견해 가는 과정에서 스스로를 치유하는 방법을 찾아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또한 "시는 구체에서 일탈된 추상과 관념의 설익은 말 놀음이 아니라 삶과 글이 어우러지고 삶 속에 시가 스며들어야 하고, 생각의 줄기를 잡아채 끈질기게 뿌리까지 뽑아내야 한다"면서 "시는 사물에 대한 단순한 관심을 가지는 차원이 아니라 시공을 초월하는 풍부한 감성과 집요한 관찰을 통해 세계가 드러내거나 감추고 있는 현상을 감지하여 그것을 이해하고 자기만의 언어로 재구성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내빈 시인은 에필로그에서 도처에서 만나게 되는 갸날프게 보이는 풀잎과 들꽃들을 통하여 현실에 순응하는 자연의 순리를 깨우치는 지혜를 배우게 된다며 ‘번쩍거리지도 않고 그냥 지나쳐 버릴 만큼 작은 목소리로 잔바람에 흔들리는 풀잎이나 들꽃들을 바라볼 때면 어쩐지 애련한 느낌을 버릴 수 없는 강렬한 연민을 경험하게 된다.

그들은 그들만의 소리로 사람들의 일상과 바람의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그냥 지나쳐 버리기도 하지만 가까이 귀를 대면 은밀한 곳에 감춰두었던 그들의 이야기를 소곤대기 시작한다. 바람이 불면 조용히 길을 열어주고 거센 바람이 불면 자신을 낮게 낮추어 바람과 맞서지 아니한다’.고 표현하고 있다.

숱한 신산을 겪으며 수백 년을 버텨온 얼굴이 이렇게 싱싱한 모습으로 웃고 있을 수 있을까 하는 경탄을 금할 길이 없는 ‘풀잎은 누워서도 흔들린다’를 비롯해서 ‘자연의 생명력을 통한 인간의 자아 회복’을 일구어 내는 ‘생명력’ 등 총 5부에 걸쳐 70편의 시를 소개하고 있다.  

이내빈 시인은 "시는, 문학은 시간을 견디는, 견디며 즐기는, 즐기며 또한 달리 조형하는 삶의 가장 절실한 흥분으로 충혈되어 있으며, 자신의 전부를 던지며 어떤 현상이나 사물에 나만의 의미를 부여함으로써 다른 이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작업이다."면서 "단순한 감정의 산물이 아니라 그 감정을 이성의 힘으로 다스려 치열하게 언어를 조탁해내는 과정이다. 그런 과정을 거칠 때 만이 사물이 새롭게 태어날 수 있는 것이고 좋은 시인은 그 과정에서 자기를 잊어버리는 아름다운 몰입 속에서 탄생한다. 그러나 고뇌하지 않고 고독하지도 않으면서 좋은 시를 쓸 수는 없을 것이다."고 시작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항상 부족하다는 것을 느낀다는 이내빈 시인은 "한 발 한 발 뚜벅뚜벅 천천히 시인의 길을 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