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9 17:51 (토)
전북시민단체 “한빛원전 1호기 사건 재조사해야” 기자회견
상태바
전북시민단체 “한빛원전 1호기 사건 재조사해야” 기자회견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8.2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는 20일 정부의 한빛원전 1호기 재가동 결정을 규탄하며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한 재조사를 촉구했다. 


전북연대는 이날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한빛 1호기 출력 급증 사건을 운전자 조작 미숙 등 인적 오류라 규정했다”며 “설비결함은 없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원안위는 주제어실에 CCTV 설치만 확인되면 이달 안으로 한빛 1호기 재가동을 한다고 결정했다”며 “이는 인근 주민이나 국민에게 어떤 설명도 없이 졸속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빛 1호기 사건에서 정말 중요한 기술적 결함이나 임계초과 원인 등 분석은 피하고 있다”며 “혹시 모를 사고가 반복됐을 때 핵심적인 원인 분석과 대책이 없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주제어실 CCTV 설치는 사고 발생 시 경위 파악에 초점을 둔 것이지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이 될 수 없다”며 “핵발전소는 아주 사소한 문제라도 원인을 제대로 밝혀내고 바로잡지 않으면 결국 중대사고 로 이어질 수 있음에도 원안위는 핵심적인 원인 규명과 그에 따른 제대로 된 안전대책 마련과 이행 없이 오로지 CCTV 설치만으로 재가동을 허용하겠다고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단체 관계자는 “설계수명이 5년밖에 남지 않은 노후화된 1호기가 정확한 조사와 안전대책 이행 없이 CCTV 설치만으로 재가동하게 된다면 중대사고 가능성은 높아질 수밖에 없다”면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원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그에 따른 실효성 있는 재발방지 대책을 충분히 검토해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속보]113번 확진자 직장동료 1명 '양성'
  • 전북, 113번 환자 가족 4명, 1차 검사 '미결정'
  • 전북 113번 환자 동선 공개
  • [2보]전북 군산 코로나19 70대 여성 확진...역학조사 진행 중
  • 김제 요촌동, 2020년 저소득층 대상 찾아가는 복지 방문상담 실시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