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8 12:33 (일)
김제시 시민문화체육공원, 가족들의 쉼터로 자리매김
상태바
김제시 시민문화체육공원, 가족들의 쉼터로 자리매김
  • 임재영 기자
  • 승인 2019.07.1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가 시민문화체육공원에 어린이 놀이시설 조성과 함께 숲길 산책로를 시민들이 더 편안하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시민의 녹색 쉼터를 조성해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16일 공원녹지과에 따르면 지난 6월 완공해 안전검사를 기다리고 있는 어린이 놀이시설은 도심 조경 숲 조성사업으로 김제 시목인 느티나무와 편백나무 등 5종 1,160주의 수목들을 식재해 운영한다.

특히 아이들이 숲속에서 놀 수 있는 짚라인놀이대, 나무징검다리, 숲속요새 등 7종의 자연친화적인 놀이시설과 시민들이 숲속에서 편히 기대어 쉴 수 있는 벤치를 설치했다.

또한 시는 앞으로 놀이기구 주변에 자연친화적인 산책로를 만들 계획이며, 인근에 ‘주간 전용 화장실(약 27㎡, 남·여자칸: 4)’을 건축해 시민문화체육공원의 새로운 편익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평재 공원녹지과장은 “김제시 최초로 잔디광장 주변에 설치될 폭염저감 시설인 물안개 기둥(쿨링포그) 8개를 8월중에 완공해 무더위 여름 속에서도 시원한 시민의 휴식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며 앞으로 시민들의 호응에 따라 추가 설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과장은 “한껏 예쁜 자태를 뽐내고 있는 데크 산책로 페츄니아 꽃길과 더불어 김제시 시민문화체육공원이 아이들과 함께 가족들의 쉼터로 편안한 휴식과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명희문학관, 혼불문학상 수상작 감상문 공모전'혼불의 메아리'
  • 정읍시, 쉼과 활력이 넘치는 도심 만들기 ‘박차’
  • ‘새만금개발 2단계’ 20년內 매듭짓는다
  • 동국대, G미래 & 힐링 융복합 CEO과정 입학식 성료
  • 전북 소멸위험 지수 심각해져…11개 시군 '위험'
  • 송하진 지사 예결소위 전북 배제 "도민의 아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