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전시·공연
한국화가 오병기 개인전오는 10일까지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가나인사아트센터 內)
송미경 기자  |  ssongmi153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6  16:52:1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설악의 숨결
   
▲ 대승폭포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오는 10일까지 한국화가 오병기 개인전이 열린다.

 
산이 좋아 산행을 시작했고 어느새 20년이 됐다. 지난 20년간 삶이 지치고 힘들 때, 누군가에게 의지하고 싶은 마음이 생길 때에는 항상 산을 꿈꿨다.
 
산은 언제나 같은 자리에서 어머니의 품속 같은 모습과 변함없이 넉넉한 마음으로 지친 작가를 위로해줬다. 산에서 깊은 위로를 받아그 여운을 화폭에 담아냈다. 
 
동양 고유의 회화 양식 수묵화는 예로부터 많은 문인과 선비들이 즐겨 그렸다. 그 영향으로 수묵화는 동양인의 미의식과 사의(寫意)를 반영하기에 적합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작가는 내적인 먹의 정신성을 수묵화의 배경으로 삼아 외적인 풍경을 여백의 미와 먹의 농담으로 사물을 표현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설악산을 담아낸 작품들을 선보인다. 설악산을 소재로 암릉의 중량감과 웅장한 기세를 표현하는 데 중점을 두었고, 수묵이 가지고 있는 내적인 정신성을 강조해 표현했다.
 
또한 설악산을 화폭에 담아 수묵화에서 느껴지는 한지 특유의 질감과 먹의 천변만화하는 모습을 검은 바위산과 운해의 하얀색으로 흑백 대비를 통해 보여주려 했으며, 여백의 미까지 느껴진다. 
 
'대승폭포'는 겹겹이 떨어지는 물결과 폭포 끝 요란하지 않게 잠기는 하얀 안개 같은 물거품이 깊고 진한 폭포로 보이게 하며, 수려한 경관을 보여준다.
 
 '설악의 숨결'이라는 작품에서는 설악산의 웅장함과 장쾌함을 느낄 수 있다. 이는 새벽 운무가 피어오르는 풍경을 중점적으로 표현하고 바위, 숨 등은 최대한 단순화해 그려내 기운생동(氣韻生動)하는 설악의 모습을 체감할 수 있다. 
 
작가는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11번째 개인전이다.
 
작가는 서울, 군산, 전주 등에서 개인전을 가졌으며, 이외에도 중국, 일본, 태국에서 열린 해외교류전과 다수의 기획초대전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송미경 기자
송미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인사말연혁찾아오시는길고충처리인독자권익보호위원회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동부대로 762  |  대표전화 : 063)249-3000  |  팩스 : 063)247-611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희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8   Copyright © 2018 전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