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6:49 (금)
김영일 전북농협 본부장, 가축전염병 방역상황 현장점검
상태바
김영일 전북농협 본부장, 가축전염병 방역상황 현장점검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3.11.20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 럼피스킨(LSD) 추가 발생 등 가축질병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
김영일 전북농협 본부장, 가축전염병 방역상황 현장점검
김영일 전북농협 본부장, 가축전염병 방역상황 현장점검

전북농협(본부장 김영일)은 20일 남원시 조산동에 소재한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가축질병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를 격려했다.

이날 김영일 본부장은 오영석 농협남원시지부장, 남원축협 임직원 등과 함께 거점소독시설 방역상황을 점검, 방역활동에 힘쓰고 있는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격려물품을 전달했다.

전북농협은 지난달 24일 이후 도내 소 럼피스킨이 14곳(부안 1, 고창 12, 임실 1)에 걸쳐 지속 발생됨에 따라 전북관내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생석회 74톤, 방역복 720벌을 긴급 지원했다. 또한, 추가적인 가축질병 발생에 대비해  방역물품 비축기지 6개소를 운영 중에 있으며 긴급상황 발생 및 초동대응용으로 생석회, 소독약, 방역복 등을 긴급 투입하고 있다. 

김영일 본부장은 “럼피스킨이 지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농장 및 주변 지역 소독, 농장 방역상황 점검에 만전을 다해주시고, 앞으로도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가축전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북농협은 지난 10월부터 ‘특별 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지자체 및 계통기관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축협 공동방제단 차량 46대를 활용해 소 사육 농가 및 가금농가 인접 도로·진출입로, 야생조류 철새도래지 주변 등 취약지의 소독활동을 강화하면서 가축전염병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