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1:36 (일)
전북 시민단체, "여성가족부 폐지 조직법 개정안 폐기" 촉구 나서
상태바
전북 시민단체, "여성가족부 폐지 조직법 개정안 폐기" 촉구 나서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2.11.24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시민단체들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하고 나섰다.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와 성평등 정책 강화를 위한 전북행동’은 24일 전북도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가족부 폐지 조직법 개정안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단체는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심각한 성차별과 젠더 폭력 등 시급한 사회 현안에도 불구 지난 10월7일 여성가족부 폐지가 담긴 정부 조직개편안을 발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성가족부가 전담 부처의 위상을 잃으면 국무위원으로서의 심의의결권, 전담 부처의 입법권, 집행권은 상실된다"면서 "이어 정부 부처와 지자체의 성평등 정책 총괄 조정기능은 결국 축소 폐지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단체는 도내 여성, 시민, 노동, 인권, 환경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결집할 것"이라며 “정부의 여성가족부 폐지 조직법 개정안을 당장 폐기하라”고 강조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