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8 23:45 (목)
전주시 민선8기 첫 조직개편안 시의회 통과
상태바
전주시 민선8기 첫 조직개편안 시의회 통과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9.2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직속 광역도시기반조성실 설치, 경제산업국 강화 등 현안업무 속도감 있게 추진 예정
자치법규 입법상황 보고 및 관련 규칙·규정 개정 등 절차 거쳐 10월 중 시행 계획

전주의 대변혁을 이끌 시장 직속의 전담기구인 광역도시기반조성실 설치 등 전주시 민선8기 첫 조직개편안이 확정됐다.

전주시는 28일 열린 제395회 전주시의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전주시 행정기구설치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민선8기 전주시 첫 조직개편은 향후 자치법규 입법상황 보고 및 관련 규칙·규정 개정 등 절차를 거쳐 10월 중 확정·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내용은 민선8기 핵심 공약사업 추진을 통한 전주 대변혁 위해 시장 직속의 전담기구인 광역도시기반조성실이 설치된다는 점이다.

당초 시는 시장 직속 전담기구의 명칭을 미래성장지원실로 제출했으나 ‘부서 업무 성격을 포괄할 수 있는 명칭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시의회의 의견이 반영돼 광역도시기반조성실로 명칭이 바뀌게 됐다.

또한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신성장산업 확장과 전주형 일자리 창출 등 경제도시로의 체질 개선을 위해 신성장산업과 및 민생경제과 신설 등 경제산업국 기능이 강화된다.

여기에 글로벌 산업·문화·관광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국제협력담당관, 청년 일자리·교육 및 주거 등 맞춤형 지원을 위한 청년정책과, 국가예산 관련 국회 및 중앙부처 등 협조체제 구축 위한 서울세종사업소가 각각 신설된다.

이외에도 효과적인 민원 응대 및 현장 행정 강화를 위해 청소·공원·녹지 민원 관련 업무가 구청으로 이관되고, 정책적 직관성 확보 및 중앙부처·전북도와 연계성 고려한 행정기구 명칭을 변경한 것도 이번 조직개편조례안에 담겼다.

이번 조직개편 조례안 확정으로 기존 5국 1단 2구 2직속 8사업소 88과·담당관이 1실 5국 2구 2직속 11사업소 86과·담당관으로 개편돼 과 단위 기구 수가 1개 증가하게 됐다. 

또 업무량 증가 및 신규사무 추진에 따라 총정원은 당초보다 50명(시 37, 의회 13) 증원된 2330명으로 늘었다.

황권주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민선8기 시민과의 주요 약속을 구체화해 나가고 전주시를 새롭게 할 현안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