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9 20:32 (월)
정읍시,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관리 철저 당부
상태바
정읍시, 일교차 큰 환절기 가축관리 철저 당부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10.19 0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일교차가 큰 환절기를 맞아 가축관리에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무더웠던 날씨가 아침, 저녁으로 서늘해지는 등 일교차가 커지면 가축도 환경변화에 따른 스트레스로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시에 따르면 환절기 가축관리는 품질 좋은 사료와 깨끗한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하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항상 청결히 하는 것이 기본이다.

특히, 가을 환절기는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질병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시기이므로 축사 주변의 차단방역과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

축종별 환절기 관리 요령으로 한우·젖소는 폭염일 때 먹었던 사료양 보다 먹는 양이 늘어나므로 사료를 넉넉하게 주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제공한다.

돼지는 축사 내 습도가 높으면 공기 중 세균이 많아지고, 습도가 낮으면 돼지의 기도가 건조해져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므로 적정 습도(50~70%)를 유지한다.

닭은 축사 내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는 것을 막고 열풍기를 미리 점검해 적정온도 이하로 낮아지면 바로 가동하며 습도는 60~70% 정도를 유지한다.

무창 축사에 기르는 닭은 암모니아 등 유해가스와 배설물, 먼지를 매개로 날아다니는 병원체로 인해 질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고 충분하게 환기해 준다.

곽재욱 축산과장은 환절기에는 가축들의 면역력이 약해지기 쉽기 때문에 사료와 물 공급에 신경 쓰고 축사 내·외부 환경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전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클레이튼 NFT플랫폼 '클레이민트', 첫 번째 시리즈 완판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마음의 거리만은 더 가깝게
  • 과천 업무복합단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분양
  • 문재인 대통령, 교황 예방 등 G20 순방 외교 성과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