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8 16:46 (일)
민주당, 윤석열 총장 사퇴에 대한 반응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총장 사퇴에 대한 반응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1.03.07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위 회의에서 다양한 견해 내놓아

민주당은 5일 오전 최고위 회의에서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 위원들이 전날 총장직을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민감한 반응을 보이며, 다양한 견해를 내 놓았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윤 총장은)수사와 기소 분리에 대해 자신도 국회에서 동의한 바 있다”며, “(그런 분이)재임시절부터 선택적 수사와 기소 논란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격렬한 시비 일으키더니 사퇴했다”고 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며, "자기가 미워서 나라의 제도를 바꾼다는 착각 자체가 그가 얼마나 자기중심적 사고로 세상을 해석하는지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역대급 제식구 감싸기로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는 것을 국민 각성 시켰다”며, “검찰 개혁 흐름은 검언유착, 정치검찰 저항으로 막을 수 없다”고 단언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윤 총장의 사퇴는 배신 행위이다”고 단정하며, “먼저 검찰에 대한 배신으로, 제식구 감싸기에만 몰두해 잘못된 선택적 정의를 옹호하다 중요한 논의 앞두고 직을 걷어찼다”고 힐난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마치 풍차를 무찔러야 할 거인으로 착각하고 돌진했던 돈키호테와 같이 아직 발의도 되지 않은 검찰개혁 법안을 핑계로 폭주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5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이제)야권의 인물로 규정하고, "보궐선거 후 국민의힘이 변화하는 과정 속에서 새로운 접합점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해 내년 대선에서 역할을 시사하기도 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