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5 14:55 (목)
코로나도 못 꺾은 ‘창업붐‘...지난해 148만개 최다
상태바
코로나도 못 꺾은 ‘창업붐‘...지난해 148만개 최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1.02.2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지난해 창업기업이 150만 개에 육박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해 창업기업이 148만4천667개로 전년 대비 15.5% 증가했다.

지난해 연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 과세 시행으로 임대사업자 등록이 의무화되면서 대폭 증가한 부동산업을 제외하면 증가율은 4.1% 수준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 업종 창업은 줄고 비대면 업종은 늘어난 게 특징이다.

전자상거래업 등이 포함된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39만55개로 17.0%, 기술창업 기업은 22만8949개로 3.8% 증가했다.

반면 숙박·음식점업은 16만6548개로 10.0%, 개인서비스업은 5만3962개로 4.7% 감소했다.

전북지역도 지난해 창업기업수는 4만 6748개사로 조사됐다.

지난 2019년 4만4073개사 대비 2675개사(6.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CEO가 ESG경영 이해하고 적극 추진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