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1 10:42 (월)
부안군,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 박차
상태바
부안군,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 박차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1.01.2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100년 먹거리 전략산업 본격 육성 부안형 수소·연료전지사업 중점 추진 수소 관련기업 제3농공단지 적극 유치

부안군은 2021년 신축년 새해를 맞아 ‘선즉제인(先則制人·먼저 도모하면 능히 이룰 수 있다)’의 마음으로 미래 100년 먹거리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사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군은 민선7기 들어 연료전지 분야를 중심으로 수소산업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신성장 패키지 기업 지원사업으로 스타트업 연구소 2곳 유치와 핵심 사업으로 추진 중인 연료전지 드론용 파워팩 개발 성공, 제2호 수소충전소 건립을 위한 국가예산 15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올해 정부의 수소법 시행에 맞춰 지난해 11월에 선제적으로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수소·연료전지 산업의 지원제도를 마련하고 이를 기반으로 올해에는 수소산업 관련 기업을 부안 제3농공단지에 적극 유치할 예정이다.
또 연료전지 드론 생산기지 구축, 제1호 수소충전소 완공과 제2호 수소충전소 기본계획 수립으로 수소충전 인프라 확충과 함께 수소연료전지차 21대를 민간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농어촌 지역에 맞는 연료전지 발전사업과 서남권 대규모 해상풍력 단지와 연계한 물을 전기로 분해해 수소를 얻는 해상 수전해 설비 구축 등 부안형 수소·연료전지 신규사업을 중·장기 과제사업으로 추진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속 가능한 부안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전북도와 시군, 코로나 긴급재난지원금 2370억원 지급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전북을 K뉴딜 중심지로 만들겠다”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