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17:36 (금)
전주시 덕진구, 위기극복위한 시민중심 행정 구현
상태바
전주시 덕진구, 위기극복위한 시민중심 행정 구현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1.1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덕진구(구청장 장변호)가 올해 현장 중심의 긴밀한 소통 행정을 통해 복지·안전·생태 등 시민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장변호 덕진구청장은 19일 열린 신년브리핑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함께 도약하는 시민중심 행정 구현’이라는 비전 아래 구정 운영을 위한 2021년도 5대 기본방향을 제시했다.

5대 기본방향은 △포스트코로나, 스마트한 비대면 행정 △시민중심 현장행정, 함께하는 소통·공감행정 △수요자 중심의 다가가는 맞춤형 복지행정 △시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안전행정 △아름답고 쾌적한 명품 그린뉴딜, 생태행정 등이다. 구는 우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대면활동이 제한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한 비대면 행정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시민 정보화교육의 경우 비대면 화상강의 방식으로 전환해 추진하고, 지방세 환급도 카카오톡 채널을 활용한 간편 서비스를 새로 도입키로 했다. 드론을 활용한 지적재조사사업과 첨단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홍수관리 시스템 등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발맞춘 스마트한 행정도 강화된다.

또한 주민들의 편익을 증진하기 위한 현장중심의 소통·공감행정을 구현키로 했다. 발로 뛰고 보고 듣는 현장행정을 구현해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신속하게 처리해 나가기로 했다. 공시지가 현장설명, 학교로 찾아가는 주민등록증 발급 등 배려를 통한 찾아가는 서비스도 지원키로 했다.

이와 함께 구는 수요자 중심의 다가가는 맞춤형 복지행정을 추진한다. 올해부터는 덕진구에서도 노인과 장애인, 정신질환 3개 분야에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이 처음으로 실시된다. 또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일부 폐지된 만큼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시민들에게 복지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저소득층 어린이 체험교실, 어르신 실버가요교실, 결혼이주여성 대상 외국문화전도사 사업 등 세대별·계층별 맞춤 서비스도 제공한다. 구는 시민의 삶을 지키는 든든한 안전행정에도 주력한다. 코로나19와 재난 상황으로부터 주민들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안전한 도로·교통체계와 식품환경,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이와 함께 아름답고 쾌적한 명품 그린뉴딜, 생태행정 분야의 경우 쾌적하고 안전한 도심 속 생태하천을 조성하기 위해 산책로와 운동시설, 편의시설 등 유지보수 관리에 집중키로 했다. 또 환경오염 배출업소에 대한 꼼꼼한 지도점검을 통해 깨끗한 생태환경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장변호 구청장은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한해를 보냈지만 2021년에는 시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이끌기 위해 현장을 최우선으로 삼아 행정을 펼칠 계획”이라며 “행정서비스의 만족도를 더욱 높여 품격 있는 덕진구를 구현해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