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8 09:57 (월)
정읍시, 52억 들여 목재문화체험장 2023년말 완공
상태바
정읍시, 52억 들여 목재문화체험장 2023년말 완공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1.01.17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쌍암동 541번지 일원에 친환경 목재 이용 활성화와 목재 문화·교육 체험기회 확대를 위해 목재문화체험장을 조성한다.

목재문화체험장은 총사업비 52억원을 투입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예산 수립 이후 타당성 컨설팅을 거쳐 현재 기본 및 실시 설계를 위한 공공건축 사업계획 사전검토 중이며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도입 시설은 목공예 공방, 목재 DIY작업실, 목재전시 홍보관, 목재 영상실 등으로 초급부터 고급과정에 이르는 다양한 목재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목재문화체험장이 들어설 임산물 체험단지에는 차향문화관, 차향다원, 임산물 향기온실이 조성되어 있다.

또한 주변에 내장산문화광장, 국민여가캠핑장, 천사 히어로즈 등이 인접해 체험관광 명소로 각광 받을 수 있는 최적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국산 목재 이용을 촉진하고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목재문화체험장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