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18:36 (화)
휴가철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상태바
휴가철 집단감염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 당부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0.08.0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行) 마스크 쓰기, 휴게소 등 최소한 머무르기, 2m이상 거리두기
(3禁) 호흡기 증상시 여행않기, 혼잡한 장소 피하기, 침방울 튀는 행위 자제

전북도가 여름철 휴가와 방학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안전수칙 ‘3행(行)·3금(禁)’을 도민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3일 밝혔다.

여름 휴가철 이후 집단감염이 재발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강화된 방역수칙 당부에 나섰다. 지난 5월 징검다리 연휴 이후 이태원 클럽 발(發) 집단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한 바 있는 만큼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인다는 차원에서다.

실제 지난 달 29일 강원도 홍천에서 비대면(언택트) 휴가지로 다소 안전하게 여겨졌던 야외 캠핑장에서 코로나19의 집단감염 사례가 나타나면서 휴가철을 맞이해 방역수칙 준수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도는 반드시 실천해야 할 3가지 수칙 ‘3행(行)'과 하지 말아야 할 수칙 '3금(禁)' 준수를 도민들과 여행객들에게 요청했다.

3행 수칙은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휴게소와 음식점 등에는 최소 시간 머무르기 ▲사람 간 거리 2m 이상 유지하기다. 3금 수칙은 ▲발열·호흡기 증상 있으면 여행 가지 않기 ▲유흥시설 등 밀폐·밀집 장소와 혼잡한 여행지·시간대 피하기 ▲침방울 튀는 행위와 신체접촉 피하기다.

도는 또 휴가철에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관광지와 주변 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도내 관광지 188곳에 대해 마스크 쓰기와 시설 내 거리두기 등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 주말마다 점검하고 있다.

도내 유명 해수욕장에 방역요원 16명을 지정해, 체온계와 손 소독제를 비치해 방역지침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여름철 물놀이가 빈번한 107개 지역에 방역관리자와 안전요원 204명을 배치했고 야간음주 등 집합 제한 조치로 질병 확산을 원천 차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은 “전북도는 그동안 코로나19 방역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안전한 전북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휴가철 집단감염을 예방할 수 있도록 3행 3금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