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5 14:59 (수)
"부직포덮개 활용시 수박 생산성·품질 향상"
상태바
"부직포덮개 활용시 수박 생산성·품질 향상"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7.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줄포황토수박 품질 향상 위한 현장실증 시범사업 평가회 가져

부안군 농업기술센터(소장 강성선)는 최근 줄포면 신리 김양섭씨 농가 줄포황토수박 포장에서 수박 일소과(강한 햇빛으로 인해 화상 입은 과일) 경감에 따른 상품성 향상을 위한 현장실증 시범사업 평가회를 실시했다.
부안 줄포황토수박은 재배면적 185ha로 4월 정식해 7월 상·중순경에 수확하고 있으며 당도 12 브릭스 이상의 규격품만 엄선해 ‘줄토황토수박’이라는 브랜드로 전국에 출하되고 있다.
줄포황토수박은 서해의 해풍을 맞고 자라 껍질이 얇고 씨가 적으며 당도가 높아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어 연 7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이번 현장평가회에는 관내 수박농가 등 20여명의 품질평가요원이 참여해 기존 관행 농법으로 신문지 덮개를 이용한 수박과 시범사업으로 시행한 백색부직포 덮개를 이용한 수박의 과중, 외관, 색택, 당도 등 수박품질을 비교해 평가했다.
품질평가요원들은 현장평가에서 부직포 덮개를 이용한 수박의 품질이 더 우수하다는 평가를 내렸다.
김양섭씨는 “수박품질 향상에 활용된 부직포 덮개와 플라스틱 받침대를 이용한 수박은 병해충 피해가 적고 상품성이 우수해 상인들의 출하 문의전화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신문지나 볏짚보다 부직포 덮개를 이용했을 때 상품과 생산율이 14.3% 향상됐고 관행 신문지 덮개 이용시 일소과 피해는 5~15% 발생했지만 부직포 덮개를 이용했을 때는 일소과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올해 생산량은 10a당 5184kg으로 작년대비 약 10~15%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2021년 사업비를 확보해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
  • 정읍시, 사계절 향기와 매력 넘치는 ‘정향(井香)누리’ 실현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