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1 00:37 (수)
정읍시 “닭·오리 입식 전 지자체 신고 의무화”
상태바
정읍시 “닭·오리 입식 전 지자체 신고 의무화”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2.27 2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위반 시 최대 500만원 과태료 부과

정읍시가 가축전염병 예방법 개정으로 닭·오리 입식(入殖) 전에 반드시 지자체 신고 의무화를 당부했다.

효과적인 방역체계와 역학조사를 추진하기 위해 닭·오리 사육농가의 입식 사전신고제가 28일부터 시행된다.

가축전염병 예방법은 사육기간이 비교적 짧은 닭·오리 농가에 대한 정확한 사육현황 파악을 통한 가축 방역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개정됐다.

이에 따라 닭·오리 사육농가는 입식 전에 빈 농장을 소독하고 방역관련 소독시설에 문제는지 자체 점검한 후 입식 가축의 종류, 입식 규모, 가축의 출하, 부화장 등을 입식 7일 전까지 시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사전 신고를 하지 않고 가축을 입식한 농장주에 대해서는 1회 위반 시 100만원, 2200만원, 3500만원 등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또한 소독설비와 방역시설의 세부 설치기준도 새롭게 마련됐다. 해당시설 출·입구에 차량 세차·소독시설을 설치하고 농장 출입자와 차량 등에 대한 출입 기록부와 소독실시 기록부도 구비해야 하며 관련 기록은 1년간 보관해야 한다.

농업기술센터 이완옥 소장은 농가를 대상으로 홍보물을 배부하고 문자메시지 발송 등을 통해 원활한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사전신고제를 이행하지 않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