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0 23:11 (목)
명절분위기 없지만, 가족의 정 듬뿍 나누길
상태바
명절분위기 없지만, 가족의 정 듬뿍 나누길
  • 전민일보
  • 승인 2020.01.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년보다 이른 설 명절 탓인지 명절분위기를 좀처럼 찾아보기 힘들다. 가뜩이나 전북은 군산발 경제한파의 악재가 여전한 상황이고, 1월은 부가세 등 각종 세금납부 시기와도 겹친다. 무엇보다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 가장 큰 요인으로 보인다.

지난해 설 명절에도 상황은 비슷했다. 경기불황의 여파를 가장 체감할 수 있는 것은 명절 기간이 아닌가 싶다. 대목을 앞둔 전통 재래시장은 썰렁함 그 자체라고 한다. 이맘때면 대목경기로 분주해야 할 곳이다.

하지만, 전통 재래시장은 추위와 미세먼지 등의 기상여건까지 도와주지 않으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얼어붙었다. 자영업과 재래시장 매출은 실물경기의 바로미터이다. 지난해에도 힘들었는데, 올해는 더 힘들다고 아우성이다.

경기가 어려우면 외식비 지출부터 줄이기 마련이다. 자영업 과잉공급 현상 속에서 전체적인 소비가 위축되면서 폐업이 줄을 잇고 있는 실정이다. 재래시장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한파와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손님들의 발길이 크게 줄었다.

소비촉진이 필요한 시점인데, 건설·부동산 경기도 위축되면서 소비가 늘어나지 않는 상황이다. 지역경제 활성화의 특단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전북은 군산발경제위기 직격탄에 휘청거리고 있는 상황이다.

지자체 차원의 대책마련의 한계점은 이미 드러났고, 정부의 대책도 약발이 제대로 받지 않고 있다. 이래저래 힘든 시기임은 분명해 보인다. 새만금 등 전북의 현안사업이 역대 정부와 비교해 순탄하게 추진되는 것은 확실한 상황이다.

이처럼 실물경기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으면서 도민들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전북도와 시군의 재정력에 한계가 있고, 전북경제 체질 자체가 허약하다는 점은 안타까운 현실이다. 현안사업 중심의 정책기조와 병행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미래의 씨앗을 뿌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의 민생문제에 대한 체감도 높은 정책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도민들은 불만은 고조될 수밖에 없다. 현안사업의 속도감과 체감도에서 도민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도의 정책우선 순위에서 현재의 경제위기 극복과 단기적인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발굴이 더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해 본다. 아울러 어려운 여건속에서 맞이한 설 명절이지만, 모처럼 가족들이 모이는 자리인 만큼 가족의 애와 정을 충분히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
  • 익산시 “친환경 명품도시 만들겠다”
  •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 재선 성공해 전주 현안 해결 밝혀
  • 입춘대길(立春大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