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9 17:48 (수)
설 명절 귀성·귀경길 24일 오전, 25일 오후 혼잡
상태바
설 명절 귀성·귀경길 24일 오전, 25일 오후 혼잡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1.2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 명... 승용차 이용 88% 가장 많아

이번 설 명절 귀성길은 24일 오전, 귀경길은 25일 오후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됐다.

21일 한국교통연구원이 발표한 설 연휴기간 교통수요 조사결과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 명, 설날인 25일 최대 인원인 82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귀성 출발이 집중되는 설 전날 24일 오전 시간대와 귀성·귀경·여행객이 동시에 몰리는 설날 25일 오후 시간대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의 전 구간 1일 평균교통량은 전년 대비(444만대) 6.2% 증가한 472만대이며 최대 1일 교통량은 설날 604만대로 전년 설날 대비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 20분, 서울~부산 8시간 10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7시간 1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이다.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이 3시간 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겨울철 축사시설 점검·관리 철저 당부
  • 현대중공업·한국지엠 이어...'OCI 군산공장' 멈춘다
  • 〔인터뷰〕 윤의권 회장 (동국대 G미래&힐링 최고위 원우회)을 만나
  • 익산시 “친환경 명품도시 만들겠다”
  • 민주평화당 김광수 국회의원, 재선 성공해 전주 현안 해결 밝혀
  • 입춘대길(立春大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