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5 20:47 (금)
설 명절 귀성·귀경길 24일 오전, 25일 오후 혼잡
상태바
설 명절 귀성·귀경길 24일 오전, 25일 오후 혼잡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1.2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 명... 승용차 이용 88% 가장 많아

이번 설 명절 귀성길은 24일 오전, 귀경길은 25일 오후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전망됐다.

21일 한국교통연구원이 발표한 설 연휴기간 교통수요 조사결과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예상 이동인원은 총 3279만 명, 설날인 25일 최대 인원인 825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귀성 출발이 집중되는 설 전날 24일 오전 시간대와 귀성·귀경·여행객이 동시에 몰리는 설날 25일 오후 시간대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의 전 구간 1일 평균교통량은 전년 대비(444만대) 6.2% 증가한 472만대이며 최대 1일 교통량은 설날 604만대로 전년 설날 대비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 20분, 서울~부산 8시간 10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7시간 1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이다.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 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이 3시간 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인터뷰) 임기 마친 안호영 前 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을 만나
  • [속보]전북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