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6 01:55 (화)
호남의병 창의 제112주년 기념 추모제 거행
상태바
호남의병 창의 제112주년 기념 추모제 거행
  • 박철의 기자
  • 승인 2019.10.1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남 최초의 의병조직인 호남의병 창의 제112주년 추모제가 지난 11일 마이산 이산묘에서 열렸다.  
호남의병 창의 호국제전위원회(위원장 오귀현) 주관으로 열린 추모제는 일제에 맞서 항거한 호남의병을 창의한 순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10월(음력 9월 13일 즈음) 개최된다.
1907년 9월 12일 정재 이석용 의병대장을 중심으로 진안, 임실, 순창, 장수, 남원 등에서 1,000여명의 의병들이 모여 마이산 주필대에 집결해 일제 침략에 항거하기 위해 의병조직 동맹 결성을 결의하고 전북지방에서 최초로 의병활동을 시작했다.
정재 이석용 선생이 주도한 동맹단은 봉기 이래 진안읍 교전을 시작으로 1908년 4월까지 장수와 임실, 남원 등지에서 줄기차게 의병활동을 전개하여 우리 민족의 자주성을 알리고 의로운 기상을 떨쳤다. 
호남의병 창의 동맹단은 마이산 용바위에서 하늘에 제사를 지내면서 “조국광복의 임무완수를 맹세하고 오로지 왜적을 이 땅에서 몰아내자”고 외쳤다. 
오귀현 호남의병 창의 호국제전 위원장은 “마이산은 호남 최초로 의병조직이 결성된 곳으로 의병들의 숭고한 정신을 널리 계승하고 선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