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9 21:59 (수)
철에 생명을 불어넣은 작품전 개최 주목
상태바
철에 생명을 불어넣은 작품전 개최 주목
  • 이재봉 기자
  • 승인 2019.08.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김성석 개인전 마련

단단하고 강한 철에 생명을 불어넣은 작품전이 마련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은 7일 부터 12일까지 ‘김성석 개인전’을 개최한다.

김성석작가는 전주대학교 미술학과 및 동 대학원을 수료하였으며, 이번 전시는 작가의 14번째 개인전이다. 이외에도 국내 아트 페어 및 2인전, 다수의 단체전과 다양한 기획.초대전, 상해 아트 페어(2018, 2019, 중국 상해), Art Plus(2019, 중국 상해)에 참여하여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작가는 오랫동안 숙련된 철 작업을 해왔다. 작업은 뜨겁게 달군 철을 조각내고 두드려 모양을 내고, 갈고 이어 붙이는 과정이 필요하다. 작가는 작품의 재료로 철만을 고집하지는 않는다.

대학 시절 풍요롭지 못했던 주머니 사정으로 선후배들이 쓰고 남아 버려진 철들을 주워 모아 작업에 쓰기 시작한 것이 철과 인연을 맺은 계기가 되었다. 

지금은 가장 손에 익숙하고 편한 소재가 되었지만, 철 재료를 가공하고 취급하는 것은 절대 쉽지 않다. 하지만 작가는 강한 철을 불에 달궈 더 강함으로 이겨내는 매력에 빠져 지금까지도 철 작업을 계속 해오고 있다.  

타인이 볼 때는 변하지 않은 채로, 늘 제자리에 있는 사람처럼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매일 성장하며 변화하고 있고, 작업은 아주 조금씩 어른에 가까운 곳으로 이끈다. 손에 쥐어진 철 조각들은 과거보다 부드러워졌고, 그것에 담긴 이야기들은 담금질하는 만큼 더 단단해졌다. 

작업장에서 마음이 미숙한 날에는 작가보다 철이 더 사나워진다. 이는 20년을 만져온 철이 주는 가르침이다. 작업은 마음공부다. 작업은 높이 오르기 위한 디딤으로 작가를 돕지 않으며, 그저 진솔하게 살게 하고, 세상을 견뎌내는 지혜를 준다. 멀리 보게 하고, 깊이 들여다보게 하며 곁의 소중함을 알게 한다.

보는 이들의 이목을 끄는 위트 있는 작품 제목들은 작가가 직접 속담을 연구해 현대적으로 풀어낸 것이다. 

우리나라 속담에 등장하는 친숙한 동물인 닭, 개, 말, 돼지 등을 의인화하여 작품 속에 등장시킨다. 이 동물들은 풍자와 해학을 담아 사람 사는 세상의 이야기를 대신 전달한다. 

도립미술관 관계자는 "김 작가는 동물들을 통해 소소한 우리의 일상 속 이야기를 더욱 강렬하고 해학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또한 이 작품은 관객들에게 허물없이 다가가 관객과의 소통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CFT 노조 파업 장기화…경쟁력 적신호
  • 김수흥 예비후보(익산 갑) 출판기념회 성황
  • 2020 CKEF 캄한 경제문화교류 포럼 개최
  • 영광 한빛원전 ‘안전’ 어떻게 담보하나?
  • 정읍시의회 한빛원전 특위, 월성원전 방문…시민안전 대책 모색
  •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청정도시’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