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10:41 (금)
2023 잼버리 콘텐츠 개발 '잰걸음'
상태바
2023 잼버리 콘텐츠 개발 '잰걸음'
  • 이지선 기자
  • 승인 2019.06.13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 우수자원 연계 프로그램 발굴...전문가·공무원 모니터단 검증 돌입
 

전북도가 14개 시·군 지역자원의 특색이 알차게 담긴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 발굴, 검증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그동안 2023 새만금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콘텐츠 개발을 위해 14개 시·군의 우수한 자원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발굴했다. 이어 문화·해양·산악 등 권역별 분류와 재구성을 거쳐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에 대한 검증절차에 돌입했다.
 
그 바탕에는 지난 4월 스카우트, 관광, 청소년, 연구원 등 분야별 전문가 23명과 도·시군 공무원 30명으로 구성된 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이 있다. 모니터단은 5개로 나뉘어 지난 4월부터 2개월 동안 17개 과정활동 자원을 직접 체험해보고, 장단점을 분석, 개선사항을 도출했다.
 

 

그 과정에서 모니터단 구성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개선방안 및 의견 제시가 활발히 이뤄져 로그램 완성도 제고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는 평이다. 2반의 경우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1박 2일에 거쳐 고창군과 부안군의 잼버리 과정활동 자원을 검증했다.
 
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 활동은 오는 8월까지 진행된다. 이들의 활동을 통해 다듬어진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은 오는 8월 부안에서 개최되는 ‘제4회 새만금 국제유스캠퍼리’에서 시범운영 형태로 선보일 예정이다.
 
도 임상규 기획조정실장은 “2023 잼버리 성공 개최를 위해서는 질 높은 잼버리 과정활동 프로그램이 뒷받침 돼야한다”며 “하반기까지 철저한 검증과정을 거쳐 14개 시·군 특색이 알차게 담긴 2023 잼버리 과정활동을 완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오는 10월 ‘잼버리 콘텐츠 모니터단 결과보고회’를 개최해 앞으로 구성예정인 잼버리 조직위원회에 과정활동 프로그램을 제안,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길가에서 주운 480만원 주인 찾아준 고2.. 익산경찰서, 선행 표창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