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6 17:05 (토)
'꽃이 예뻐서 키우려...‘ 텃밭서 양귀비 키운 70대 경찰 단속에 적발   
상태바
'꽃이 예뻐서 키우려...‘ 텃밭서 양귀비 키운 70대 경찰 단속에 적발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5.1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경찰서는 텃밭에서 양귀비를 키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71)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김제에 있는 자택 인근의 텃밭에서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 500여주를 재배한 혐의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꽃이 너무 예뻐서 키웠다. 마약으로 쓰이는 줄은 몰랐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인 아편의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를 관상용으로 키우는 경우가 종조 있다”며 “양귀비는 재배가 엄격히 금지돼 있기 때문에 절대 키우면 안된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길가에서 주운 480만원 주인 찾아준 고2.. 익산경찰서, 선행 표창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