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0:14 (목)
자전거이용 활성화 대책 필요
상태바
자전거이용 활성화 대책 필요
  • 윤동길
  • 승인 2006.10.24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도로 중 7.4%만이 자전거 도로

전북지역 도로 중 자전거도로는 7.4%에 불과하고 자전거 보관대 수도 7.05%에 그쳐 실질적인 자전거이용 활성화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23일 한나라당 황우여 국회의원에 따르면 전북지역의 자전거도로 비율은 총 도로연장 7752km의 7.4%인 572km로 전국 평균 8.6%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시민들의 자전거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자전거보관대 수도 전 2만3913대인 것으로 집계돼 자전거 공용보관대수 확충 등이 요구됐다.

황 의원은 “네덜란드와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의 경우 자전거 이용률을 높여 자동차 운행에 따른 각종 부작용을 차단하는 등 큰 효과를 보고 있다”며 “지난해부터 자전거이용 활성화를 위한 국고보조금이 중단된 이후 각 지자체의 자전거활성화 대책이 겉돌고 있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