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1 19:42 (일)
이낙연, “의대 정원, 지방에서 10년간 매년 15~20%씩 늘려야”
상태바
이낙연, “의대 정원, 지방에서 10년간 매년 15~20%씩 늘려야”
  • 이용 기자
  • 승인 2024.02.2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임위원 회의서 “국립의전원을 설립, 공공의료기관서 10년 근무”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최근 격화되는 의료분쟁과 관련해 “앞으로 10년 동안 의대 입학정원을 15~20%씩 늘릴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공동대표는 26일 서울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열린 책임위원회 회의에서 “대형 병원 전공의들이 무더기로 병원을 떠나는 바람에 치료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면서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한 극한 대립을 즉시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의대 정원 10년 단계적 증원과 지방 소재 국립의전원 설립, 500병상 이상 지역 공공의료원 건립, 여야 즉시 관련 상임위원회 개최 후 의료현안 점검 및 청문회 실시, 정부·정치권·의료계·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국민대타협위원회’ 구성 후 필수 의료 공백과 지방 의료 붕괴 사태 해결 및 대안 마련을 위한 협의 개시 등 5개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 공동대표는 “의료계에 호소한다. 의사가 환자를 버려선 안 된다”면서 “의료인은 사람의 생명을 보호하기 때문에 존경받고 신뢰받는 것”이라고 말하고 “2000명 증원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한다면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해야 옳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윤석열 정부는 총선을 앞두고 의대 정원 증원을 발표했는데 선거를 앞두고 지지자 결집을 위해 국민 갈등을 야기한다는 의구심을 자초했다”면서 “밀어붙이기와 때려잡기로 해결되지 않으며 더구나 갈등을 유발해서 총선용으로 이용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