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1 19:42 (일)
공천 논란 ‘폭로전’ 비화···이수진, “검증위원장이 후보자에 돈 받아”
상태바
공천 논란 ‘폭로전’ 비화···이수진, “검증위원장이 후보자에 돈 받아”
  • 이용 기자
  • 승인 2024.02.27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기 검증위원장 금품수수 의혹 폭로, ‘백현동 의혹’ 등 이 대표 직격

4·10 총선을 위한 공천 과정에서 공천 배제 판정을 받은 데 반발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구 을)이 연일 ‘친정’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는 등 ‘공천 파동’이 폭로전으로 번지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 2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대표에게 “이 대표 측근들 비리와 불공정에 대해서도 증거까지 전달하면서 충언했다”면서 “또 이상한 여론조사가 전국적으로 돌면서 당대표 측근들의 불공정한 장난질이 감지됐다”고 밝혔다.

해당 게시물에서 이 의원은 ‘측근 비리’의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지난 23일 이 의원이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제기한 김병기 민주당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 위원장의 금품수수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방송에서 이 의원은 “검증위원장이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비리 의혹이 있다”라며 “본선 가서 이게 터지면 동작 전체가 타격을 받으니 미리 조치를 해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당 대표실에 넘겼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난 24일에는 “이재명 대표 지지자들이 열거할 수 없는 막말 문자를 보내고 있다”라며 “이러니 이재명 주변 사람들이 극단 선택을 했구나 절감했다”는 게시물을 SNS에 올리는 등 연일 민주당과 이 대표를 직격하고 있다.

한편 의혹의 당사자인 김 의원도 자신의 SNS에 “이수진, 조선비즈 이슬기 기자 등을 1차로 고소했다”라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악의적인 계획이라면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