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08:35 (토)
의료계 집단행동 불안 넘어 ‘분노’ 확산
상태바
의료계 집단행동 불안 넘어 ‘분노’ 확산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4.02.23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의사회·의대생 등 350명 의대 정원 정책 강행 규탄 대회
정부와 대치 속 피해는 시민 몫
온·오프라인서 불만의 목소리

 

정부와 의료계의 강대강 대치속에 의사들의 집단행동이 지속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은 분노로 확대되고 있다.

전북지역 의사들은 정부에 의대증원 정책을 재검토를 요구하면서 집단행동을 이어가겠다고 예고했다.

22일 전북의사회 소속 의사 100여명과 전북대·원광대 의과대 학생 150여명은 전주종합경기장에 모여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및 의대증원 정책 강행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날 김종구 전북도의사회장은 대회사를 통해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를 지금 당장 중단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정치적인 목적과 포퓰리즘으로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 국민의 생명을 볼모로 잡고 현실에 맞지 않는 의사 증원 불가능한 요구를 관철시키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정부로부터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전공의가 생명의 최전선에서 열심히 일하고 의대생들이 열심히 공부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호소했다.

이어 엄철 대의원회 의장 또한 "5년 전 폐교된 남원의 서남대 의대 또한 교수를 확보하지 못해 폐교됐다. 그런데 갑자기 의과대 학생 2000명이 늘어난다면 의대생들은 제대로된 교육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오늘 의사들이 거리에 나온 것은 밥그릇 싸움을 위해서 나온 것이 아니다"며 "코로나 사태 때에도 굴하지 않고 중환자실과 응급실에서 묵묵히 국민들을 지켰던 이들도 전공의들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을 두고 필요에 따라 법령에 따른 강제 수사 방식을 활용하고 집단행동의 주동자나 배후세력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환자의 생명과 건강이 훼손되는 결과가 발생할 시 적용 가능한 모든 법률과 사법적 조치를 강구해 가장 높은 수준의 책임을 묻는 등 강경대응 방침을 강조했다.

이처럼 의료계와 정부의 신경전으로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돌아오자 온·오프라인상에서는 시민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북지역 온라인 카페에서는 '의사가 없어서 병원 돌다가 제때 치료를 못 받는 일도 있는데 모순 아니냐', '환자들을 치료해야 하는 의사들이 환자들을 담보로 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또 일각에서는 '정부가 무능해서 서로 대립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 '총선이 다가오면서 정부가 의료정책을 정치적 수단으로 삼는 것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전주 효자동에 거주하는 유모(40)씨는 "예정대로라면 아버지가 이번 주에 수술하기로 했는데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수술 일정이 미뤄졌다"며 "하루하루 간병비와 병원비는 오르는데 속이 타들어 간다"고 토로했다.

이어 "아버지는 아파서 누워계시는데 다른 지역 상황도 마찬가지다 보니 전원을 할 수도 없고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하루 빨리 상황이 종료돼서 환자들이 차질없이 진료를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