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6 17:36 (일)
익산‘ 다이로움 나눔곳간’ 다시 문열어
상태바
익산‘ 다이로움 나눔곳간’ 다시 문열어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4.02.0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23년 기준 위기 시민 1만 6,050명 이용…8억 원 혜택

4년 차 맞아 3·6·9 차등 지원으로 탄탄한 혜택 기대

 

익산시는 코로나19 사태로 경제활동이 위축되면서 생계를 위협받는 시민들이 늘어나자 도내 최초로 함께 채우고 함께 나누는 나눔 곳간의 문을 다시 열었다.

다이로움 나눔곳간은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익산에는 수많은 작은 손길이 모여 풍성해진 곳간이 있다

기업과 다양한 단체, 시민들이 힘을 합해 어려운 일상을 살아가는 이들을 살리는 복지 안전망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다이로움 나눔곳간은 지난 2021년 옛 익산경찰서 자리에 둥지를 틀었다.

당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찾아온 세계 경제 위기는 골목 상권까지 얼어붙게 만들어 실직한 직장인, 가게 문을 닫은 자영업자 등 갑자기 생계에 위협을 받은 사람들이 속출했다.

익산시는 후원받은 물품을 이 곳간에 비치하고 누구나 필요 물품을 무료로 가져갈 수 있게 했다.

우려 섞인 세간의 시선도 있었지만, 무료 수급에 대한 진입장벽을 높이지 않은 것은 어려운 이들의 입장을 고려한 나름의 배려였다.

따라서 지역에서 지속적인 후원이 들어오면서 나눔곳간의 선반은 화수분처럼 채워졌다.

지난 2023년 한 해 만해도 경제위기에 직면한 시민 16,050명이 8억 원 상당의 생필품 후원을 받는 등 따뜻한 마음이 들불처럼 번졌다.

실제 최근 나눔곳간을 이용한 주민 김모씨(영등동)"갑작스러운 실직으로 생계가 막막했는데 집으로 찾아오신 동장님을 통해 나눔곳간을 알게됐다""가정생활에 꼭 필요한 생필품을 직접 골라 가져올 수 있게 돼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고 감사를 전했다.

나눔곳간은 개장 4년차를 맞은 올해 지원망을 좀 더 촘촘하게 구축할 방침이다.

꼭 도움이 필요한 이들이 더 많은 혜택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시는 각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한 신청을 통해 기준 순위에 따라 월 1회 차등 지원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긴급지원 대상자는 9개월, 차상위계층과 생계 의료급여 중지·탈락자는 6개월, 수급자는 3개월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익산시가 집중 추진 중인 '읍면동장 책임제'를 통해 발굴된 위기가구의 경우 최대 9개월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거동이 불편해 방문이 어려운 경우 가정까지 물품을 배달해주는 맞춤형 지원도 이뤄진다.

나눔 곳간은 시민과 단체의 자발적인 기부 참여로 운영되는 시스템으로 구성돼 있다.

이다.

꾸준히 지속적으로 나눔을 실천해주는 수많은 이들 덕분에 곳간이 채워지며 선순환 체계가 구축된다.

민과 관, 개인과 단체가 나눔 문화를 형성하며 지역사회에 긍정의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것이다.

이번 겨울에는 겨울 장터 운영을 통해 400가구에 3,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지원했다.

사골국이나 만두 같은 식품과 핫팩, 보온속옷, 이불 등 용품이 큰 호응을 얻었다.

시는 돌아오는 명절과 여름에도 때에 맞는 물품 지원을 통해 이용자들의 욕구를 실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따뜻한 기적을 만드는 익산시민의 단합된 힘이 익산의 희망"이라며 "각계 각층에서 나눔 곳간에 보내주시는 나눔과 도움의 손길이 우리의 이웃들에게 큰 힘으로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더욱 탄탄한 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