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2 23:49 (월)
총선 3개월 앞두고 선거구 개편 언제까지 미루나
상태바
총선 3개월 앞두고 선거구 개편 언제까지 미루나
  • 전민일보
  • 승인 2024.01.1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신당 창당이 이어지면서 선명성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각 정당마다 이번 총선에서 ‘혁신과 쇄신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선수들이 뛰어야 한 구장이 아직도 정해지지 않은 구태가 지속되는 역설적인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오는 4월 10일 치러지는 제22대 총선까지 불과 84일을 남겨두고 있다. 정치신인은 물론 현역 국회의원까지 예비후보 등록에 나서는 등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그런데 선거구 획정이 완료되지 않아 예비후보 등 정치신인들에게 악재가 아닐 수 없다.

지난해 12월 중앙선관위 선거구획정위는 전북 선거구 1석을 축소하는 내용의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 경우 전북의 의석수는 10석에서 9석을 줄어들게 된다. 전북 정치권은 10석 유지를 자신하고 있지만 여야간 합의가 좀처럼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북은 비수도권 시도 중 유일하게 선거구가 줄어드는 곳이라는 점에서 전북정치권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지역내에서 나오고 있다. 늦어도 2월 중에 경선을 진행해야 할 상황에서 총선 입지자들은 발만 동동 구를 수밖에 없다.

민주당은 오는 20일까지 공천심사 후보자 접수를 받는다. 국회 정개특위는 비례대표제 획귀 논란 등에 대한 입장차를 보이면서 선거구획정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매 선거때마다 선거구획정 지연은 되풀이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도 법정기한이 훌쩍 넘어섰지만 선거구획정의 윤곽조차 나오지 않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당장 예비후보와 정치신인들은 선거전략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무엇보다 유권자들도 참정권을 침해당하는 일이 되풀이되고 있다.

유권자들의 검증보다는 당의 공천심사와 경선이 더 중요시되는 한국 정치문화의 부작용 단면이다. 유권자들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전북은 지난 총선에서 9석을 차지하는 등 전북에서는 민주당 깃발만 꽂으면 당선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이를 두고 ‘정치적 텃밭’이라고 부른다. 소중한 유권자들의 한 표가 텃밭으로 치부되고 있는 현실적인 문제가 개선돼야 한다. 이렇다보니 지역발전과 유권자들을 위한 정치가 아닌 공천과 경선을 위한 선거준비만 4년내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성과로써 4년의 의정활동에 대해 평가를 받아야하는데, 권리당원 모집 등 조직력에 따라 4년뒤가 보장되고 있으니 유권자들은 안중에도 없는 것이 아닌가. 정치권은 더 이상 유권자들을 우롱하지 말고 선거구 획정을 조기에 매듭지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영화사 다, 한국 베트남 합작 영화 센트(XENT)로 결제수단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