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2 23:49 (월)
제22대 총선, 전북 숙원사업 해결 기회 삼자
상태바
제22대 총선, 전북 숙원사업 해결 기회 삼자
  • 전민일보
  • 승인 2024.01.1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과 대선은 지역발전의 아젠다와 실행력을 담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지자체 입장에서는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좋은 호기가 아닐 수 없다. 총선과 대선정국을 통해 터덕거리는 지역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이 모색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총선을 앞두고 전북은 물론 전국 시도는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자체적인 공약을 발굴해 각 정당과 후보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제22대 총선이 오는 4월 10일 치러진다. 전북도 역시 133개 공약을 발굴해 각 정당에 제출했다.

전북총선 공약사업은 신산업, 경제, 농생명, 문화·체육·관광, 새만금·균형발전, 지역개발·SOC, 안전, 환경·녹지, 복지, 교육·소통 등 10개 분야다. 사업별로는 지역개발·SOC 35개, 신산업 19개, 문화·체육·관광 17개, 농생명 14개, 새만금·균형발전 13개, 경제 9개 등의 순이다.

금액은 69조5581억원에 이른다. 각 정당의 총선공약에 지역의 숙원과 성장동력 산업이 채택된다면 정치권의 집중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총선을 앞두고 후보자들 못지 않게 지자체마다 각자의 현안 반영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전북은 18일 특별자치도 출범을 앞두고 있다. 낙후와 차별로 얼룩진 전북의 근현대사 역사를 뒤로하고 새로운 미래 전북의 첫발을 내딛는 순간이 눈앞에 다가왔다. 전북특자도 출범이후 치러지는 제22대 총선은 매우 중요하다.

새로운 전북의 변화라는 전환점에서 전북 정치권도 ‘텃밭의 안주’에서 벗어난 변화와 혁신의 새로운 출발점에 놓이기 때문이다. ‘이제 전북도민은 특자도 도민이다’는 홍보 현수막이 도심에 걸려있다.

특자도 도민으로써 체감할 수 있는 것은 사실 없다. 명칭만 바뀐다면 말이다. 전북의 정치적 위상과 외형은 날로 쪼그라들고 있다. 국회의원 의석 수는 11석에서 10석으로 줄었고, 22대 총선을 앞두고는 10석마저 유지하기 힘든 상황에 놓여 있다.

사실 전국 시도가 총선을 앞두고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공약을 제시하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보면 정치적으로 힘있는 지역이 더 탄력을 받는 것은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니다. 정치권이 총선을 앞두고 탈당 등 어수선하다.

하지만 양당제의 폐해가 심한 현재의 정치적 구조에서 전북은 큰 조명을 받지 못할 뿐이다. 총선을 통해 형성될 다당제체제에서 전북이 캐스팅보트로 전환될 수 있을지 지켜볼 사안이지만, 이번 총선은 전북의 새로운 출발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유권자가 인식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영화사 다, 한국 베트남 합작 영화 센트(XENT)로 결제수단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