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21:29 (토)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확대로 개체수 줄여야
상태바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확대로 개체수 줄여야
  • 전민일보
  • 승인 2024.01.1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길고양이들의 밥을 챙겨주는 ‘캣맘’과 주민간의 갈등이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동물호보와 생명의 중요성을 이유로 길 고양이들에게 밥을 주며 돌보는 캣맘은 어느 지역이든 볼 수 있지만 이를 곱지 않은 시선으로 보는 이들도 많다.

전주시에 따르면 길고양이 민원은 최근 3년(2021~2023년)간 총 1484건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2021년 535건, 2022년 345건, 2023년 504건으로 길고양이 민원은 꾸준히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요 민원 내용으로는 다툼·발정으로 인한 울음소리, 자동차 파손, 중성화 수술 신청(TNR) 등이다. 주민들은 먹이를 주는 캣맘들의 행위가 아파트나 주택가로 고양이들이 몰리게 하는 결과를 초래한다고 주장한다.

동물보호단체는 고양이 개체 수를 줄이는 방안이 추진돼야 한다고 지적한다. 전주시는 지난해 길고양이 TNR 사업비 4억760만원을 투입해 길고양이 2078마리를 대상으로 중성화 작업을 실시했다.

하지만 길고양이들의 개체수 변화는 크지 않은 상황이다. 상생의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고양이급식소가 늘어나면 개체수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하는 주민들도 있지만, 오히려 개체수 조절에 더 도움이 된다고 한다.

창원시는 주민들과 협의해 길고양이 공공급식소를 시범 운영했다. 급식소 운영은 캣맘에게 위임했다. 공공급식소에서 관리되는 길고양이들은 중성화수술도 진행하면서 개체 수 조절에도 효과적이다.

공공급식소를 설치한 이후 길고양이 관련 민원과 주민 갈등이 사라졌다고 한다.

창원시는 공공급식소 설치 지원 근거를 마련하려고 ‘창원시 동물보호센터 운영 및 반려·유기동물 보호에 관한 조례’개정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지역주민과 캣맘의 갈등이 비일비재하게 발생하는 상황에서 어느 한쪽의 편만 들 수 있는 노릇도 아니다.

주민들의 민원에 캣맘이 설치한 먹이그릇 등을 치우면 캣맘들의 거센 반발에 직면하게 된다. 그렇다고 중재하지 않는다면 주민들과 서로 충돌하는 상황도 발생하기 마련이다. 상생의 방안을 주민과 캣맘 등이 모여 모색하면 합리적인 결과가 도출될 것이다.

전주시 등 도내 시군에서도 길고양이 개체수를 줄이기 위한 중성화 수술사업만 진행하는데 그치지 말고, 길고양이 공공급식소 설치 등의 방안을 통해 갈등없이 개체수 감소의 효과를 이끌어낼 필요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