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2:41 (일)
전주완주 통합, 더 이상 반대할 명분 없다
상태바
전주완주 통합, 더 이상 반대할 명분 없다
  • 전민일보
  • 승인 2024.01.0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완주 통합 난제는 힘들지만 반드시 풀어야 할 난제이다. 전주완주 통합은 1997년부터 2013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추진됐지만 모두 무산됐다. 지난 2013년에는 전국적인 행정통합 분위기 속에서 성공 가능성이 높았으나 아쉽게도 실패로 돌아가 아쉬운 대목이다.

그로부터 10여년이 흐른 현 시점에서 전주완주 통합의 불씨가 다시 당겨졌다. 지난 4일 우범기 전주시장이 전주완주통합을 연내 반드시 추진할 것이고, 공동연구용역 등 구체적인 추진 로드맵도 제시했다.

지난 2009년과 2013년 실시된 전주완주통합과 관련한 양 지역의 주민여론조사 결과, 전주는 찬성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나 완주군의 경우 과반의 반대로 연이어 무산된 바 있다. 결국 키는 완주군민들이 쥐고 있다.

이번에는 전주완주 통합의 가능성이 그 어느때 보다 높고, 그 당위성도 한층 강화됐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오는 18일 출범한다. 128년만에 전북이라는 명칭을 대신에 특별자치도로 새로운 옷을 갈아입게 된다.

명칭만 바뀌어서는 안된다. 특자도의 위용을 제대로 갖추려면 내재적인 광역개념의 도시를 확보해야 한다. 전북은 강원과 함께 광역시가 없는 지역이다. 전주완주 통합과 새만금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등을 통해 전국적인 광역화 흐름에 대응해야 한다. 혁신도시와 에코시티 조성 등으로 전주와 완주의 경계 구분도 무의미해졌다. 사실상의 같은 생활권인 전주와 완주를 구분해 행정력 분산과 규모화된 도시경쟁력 확보의 기회를 언제까지 망실할 것인가.

지금은 인구소멸 시대이다. 불과 10여년전 인구소멸이 현실로 다가올지 체감하지 못했다. 도내 10개 시군은 소멸위기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현 추세대로라면 170만명 인구의 벽도 무너지는 것은 시간 문제이다.

전주와 완주의 인구 증가세도 멈춰섰다. 인구는 줄어드는데 각종 공공시설은 부풀려진 계획인구로 낭비되고 있다. 그 예산을 차라리 지역발전과 일자리 창출, 복지 등의 필요한 분야에 더 투입해야 한다.

규모화된 도시로 지역경쟁력을 확보하고, 더 나아가 특별자치도의 내재 된 동력원으로 삼아야 한다. 광주와 대전의 대도시권으로 인구와 자본 유출도 차단해야 한다. 전주완주 통합의 최대 걸림돌은 자신의 정치적 이익만 추구하는 정치인들이다.

그간의 실패 이면에는 사익만을 추구하는 그들이 자리하고 있다.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면 퇴출될 수밖에 없다. 이번 네 번째 전주완주 통합에 있어 정치적사익만을 추구하는 이들이 있다면 영원히 퇴출시켜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