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새만금을 대한민국 미래 성장동력으로...전북도, 집단지성 모았다
상태바
 새만금을 대한민국 미래 성장동력으로...전북도, 집단지성 모았다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3.12.2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가 새만금의 새로운 미래발전 전략 구상을 위해 각계 인사와 전문가들이 참여한 심포지엄을 열어 집단지성의 지혜를 모았다.

19일 전주 라한호텔에서 열린 '전북·새만금 혁신 심포지엄(JSIS, Jeon-buk Saemangeum Innovation Symposium)'은 '함께 그리는 새만금'을 주제로 열렸다.

올해로 2회를 맞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김관영 지사를 비롯해 국주영은 도의장, 정운천 국회의원, 박영기 새만금 민간위원장 등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2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된 심포지엄에서 첫번제 세션은 '새만금 개발 활성화를 위한 교통 SOC 추진 방안'이란 주제로 이상훈 연세대 교수가 좌장으로, 남궁문 원광대 교수가 '새만금 광역 교통인프라 적시공급 필요성'에 대해 발제를 맡았다.

두번째 세션에선 이규택 전북테크노파크 원장이 '전북 새만금 이차전지산업 육성방안'을 주제로 좌장을, 선양국 한양대 교수가 발제를 맡아 중점 추진 과제로 중앙의 연구개발(R&D)과 연계한 초격차 기술 개발, 현장 중심의 인력 양성, 리사이클링 및 광물 가공 분야 플랫폼 구축 등을 제시했다.

이 외에도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새만금과 관련한 교통, 산업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한 구축 방안에 대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김관영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전북은 특별한 미래를 향한 새만금에서 기회와 가능성을 얻을 것이다"며 "새만금을 글로벌 이차전지 핵심 소재 공급기지, 동북아 경제 중심지로 이끌어야 하고, 새만금을 위한 정책을 함께 그려 더 깊어지고 더 넓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