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1:13 (금)
군산시민들, 정부 새종청사 앞 새만금 관할권 사수 대규모 집회 거행
상태바
군산시민들, 정부 새종청사 앞 새만금 관할권 사수 대규모 집회 거행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3.11.19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시의회·시민 등 600여명 새만금 행정구역 사수 결의 다져
김영일 의장 “김제에 신항만 넘어가면 고군산군도도 김제땅이라 우길 것”

군산시의회(의장 김영일)와 군산새만금지킴이 범시민위원회(공동위원장 이래범 등)17일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새만금 행정구역 사수 집회를 열고 새만금 관할권 사수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집회는 군산새만금지킴이 범시민위원회 등 600여명의 시민과 김영일 의장 등 군산시의회 의원들이 함께 모여 새만금 행정구역 사수에 대한 군산시민의 의지를 강력하게 표출하고자 마련됐다.

 

이래범 공동위원장은 정부와 전북도는 새만금이 조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 간의 분쟁을 중단시켜야 한다이를 위해 또 다른 쟁송을 야기할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관할권 결정을 잠정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일 의장도 궂은 날씨에 많은 시민들이 세종시까지 방문한 것을 봐도 전북도의 방관과 김제의 관할권 분쟁 조장에 대한 시민 분노와 울분이 얼마나 사무쳐있는가를 알 것 같다정부의 잘못된 판단으로 새만금 2호 방조제를 김제에 내주는 뼈아픈 결과가 있었는데도 김제는 군산새만금신항까지 빼앗으려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김제에 신항만이 넘어가면 고군산군도도 김제땅이라 우길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새만금 관할권 분쟁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인데, 이것을 누가 중재해야 하는가. 바로 정부와 전북도지사이다. 군산시의회에서 수 차례 군산과 김제 간의 분쟁을 중재하고 새만금 3개 시군이 통합해 미래로 갈 수 있게 상생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으나, 지역 최대 위기에도 전북도지사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다른 도시는 더 힘을 모으고 합쳐서 메가시티를 구성하려고 하는데 전북도는 무엇을 하고 있냐전북도가 서로 통합해 전북도의 내일을 희망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 군산이 전북도의 중심이 되어 우리 땅도 지키고 전북도를 하나로 만드는 선구자가 되자고 주장했다.

 

군산새만금지킴이 범시민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새만금 개발이 정상궤도에 오를 때까지 정부는 현재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 계류중인 관할권 심의를 잠정 중단해야 하며, 새만금개발청을 포함한 정부 부처는 윤석열 대통령의 전북 공약인 새만금 메가시티를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에 반영해 군산·김제·부안 3개 시군의 상생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김제시는 새만금이 정상화될 때까지 관할권 분쟁을 잠정 중단하자는 군산시의회의 제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며 지난 16일 집회를 벌이는 등 새만금 성공을 위해 협력하자는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처진 피부에 울쎄라 리프팅, 만족도 높은 결과 얻으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