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21:29 (토)
부안군, 동학농민혁명 129주년 기념 학술대회 개최
상태바
부안군, 동학농민혁명 129주년 기념 학술대회 개최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3.10.2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편 주제발표 종합토론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동학농민혁명 129주년을 맞아 부안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및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과 함께 26일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홍재일기로 본 격동기 조선 사회와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재인식’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홍재일기는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까지 부안군 주산면에서 살았던 기행현(奇幸鉉)이 1866년부터 1911년까지 약 45년간 일상을 기록한 일기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최근 국가등록문화재로 신청돼 문화재청 심사를 받고 있다.
특히 홍재일기는 동학농민혁명 백산봉기의 집결일이 1894년 3월 26일이라는 것을 명기하고 있고 동학농민혁명 전후 조선의 사회상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신영우 동학농민혁명연구소장의 기조강연(홍재일기의 사료적 가치와 문화재적 가치)을 시작으로 총 5편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는 ‘홍재일기를 통해 본 동학농민혁명 제1차 봉기(유바다 고려대 교수)’, ‘홍재일기를 통해 본 동학농민혁명 2차 봉기기 부안지역 동학농민군의 활동과 성격(정을경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 ‘홍재일기로 본 동학농민혁명 이후 조선 사회의 변동 양상(조재곤 서강대 연구교수)’, ‘기행현의 과거 준비와 응시 및 인적 네트워크(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홍재일기로 본 조선후기 지명 연구(김병남 전북대 교수)’ 순으로 이뤄졌다.
이후 김양식 청주대 교수를 좌장으로 박준성 역사학연구소 연구원, 왕현종 연세대 교수, 김철배 임실군청 주무관, 김희태 전라남도 문화재위원, 김경성 부안문화원 사무국장 등 지역 연구자 및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토론을 진행했으며 부안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폭넓은 견해와 해석들이 논의됐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부안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이를 학술적으로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