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6 22:34 (월)
부안군, 동학농민혁명 학술대회 26일 개최
상태바
부안군, 동학농민혁명 학술대회 26일 개최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3.10.24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편 주제 발표 종합토론 정신 선양 연구 활성화 도모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 및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과 함께 오는 26일 11시 부안군청 대회의실에서 ‘홍재일기로 본 격동기 조선 사회와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재인식’이라는 주제로 동학농민혁명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홍재일기는 19세기 후반부터 20세기 초까지 부안군 주산면에서 살았던 기행현(奇幸鉉)이 1866년부터 1911년까지 약 45년간 일상을 기록한 일기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최근 국가등록문화재로 신청돼 문화재청의 심사를 받고 있다.

특히 홍재일기는 동학농민혁명 백산대회의 집결일이 1894년 3월 26일이라는 것을 명기하고 있고 동학농민혁명 전후 조선의 사회상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신영우 동학농민혁명연구소장의 기조강연(홍재일기의 사료적 가치와 문화재적 가치)과 홍재일기 소장자인 기곤씨의 인사와 함께 모두 5편의 주제발표와 종합토론으로 이어진다.

주제발표는 홍재일기를 통해 본 동학농민혁명 제1차 봉기(유바다 고려대 교수), 홍재일기를 통해 본 동학농민혁명 2차 봉기기 부안지역 동학농민군의 활동과 성격(정을경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 홍재일기로 본 동학농민혁명 이후 조선 사회의 변동 양상(조재곤 서강대 연구교수), 기행현의 과거 준비와 응시 및 인적 네트워크(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홍재일기로 본 조선후기 지명 연구(김병남 전북대 교수) 등이다.

이어 김양식 청주대 교수를 좌장으로 박준성(역사학연구소 연구원), 왕현종(연세대 교수), 김철배(임실군청 주무관), 김희태(전라남도 문화재위원), 김경성(부안문화원 사무국장) 등 지역 연구자 및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토론을 진행한다.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관계자는 “지역과 연계하는 학술대회를 적극 추진해 동학농민혁명 정신 선양 및 연구 활성화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번 홍재일기를 주제로 한 학술대회를 통해 부안지역 동학농민혁명의 위상이 높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