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2:41 (일)
미래 전북 동력, 새만금 성장엔진 재가동 시켜야
상태바
미래 전북 동력, 새만금 성장엔진 재가동 시켜야
  • 전민일보
  • 승인 2023.10.1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0년대만 해도 전주가 전국 8대 도시에 포함됐고, 전북의 인구는 300여만 명에 달했다. 하지만 가파른 산업화의 흐름에 편승하지 못하면서 오늘날 전국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손꼽히는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

물론 정치적인 소외와 차별의 문제도 빼놓을 수 없는 문제다. 전국 2~3%의 경제비중에 불과한 전북은 작은 경제적 미풍에도 심각한 타격을 입는 악순환이 되풀이 됐다. 그나마 전북경제의 버팀목은 현대중공업과 한국지엠 등의 공장이 문을 닫으며 큰 위기에 빠졌다.

새만금은 전북의 30년 성장동력이다. 하지만 새만금 개발사업이 정권이 바뀔 때마다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1단계 사업이 완료 되는 내년에도 기반시설 구축이 계속돼야 할 상황이다. 그 만큼 내부개발이 더디게 이뤄지면서 30년간 새만금 희망고문이 계속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전북의 미래를 위해 ‘새만금을 버려야 한다’며 포스트 새만금 발굴의 목청도 높아졌지만, 결국 돌고 돌아도 새만금 뿐이었다. 이처럼 애물단지가 됐던 새만금이 전북의 새로운 성장동력의 무대를 깔아주고 있다.

4차산업혁명 시대가 오면서 새만금은 미래 신산업의 초대형 실증무대로써 역할과 기능이 부각된다. 자율주행·전기차에 이어 수소산업, 재생에너지 등 정부가 추진하는 미래 신산업이 새만금에서 그 무대가 펼쳐지고 있다.

국내외 이차전지 관련 업체의 투자가 지난 1년간 무려 6.6조원에 이른다. 새만금에 이렇게 투자가 활성화 됐던 적은 없었다. 지금부터는 그야말로 속도전인 상황에서 정부가 내년도 새만금 사회간접자본 예산을 무려 78%나 삭감해버렸다.

국정감사가 시작됐다. 새만금 예산이 삭감된 배경에 대해 관련부처는 제대로 된 답변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다. 32년간 화려한 청사진과 막연한 기대감만으로 실행력을 확보할 수 없다는 것을 전북도민들은 충분한 시행착오로 잘 알고 있다.

그간 손에 잡히지 않아 신기루와 같았던 새만금의 실체가 만들어지고 있는 시점에서 현재의 위기를 우리 모두가 합심해 극복해야 한다. 현재 전북경제의 위기는 미래발전 비전을 세우는데 새로운 동력이 되고 있다. 제대로 극복하지 못한다면 전북의 미래는 또 다시 낙후의 굴레에서 벗어날 수 없기 때문이다.

새만금은 미래 전북의 무대이다. 국감을 통해 정부의 새만금 죽이기의 실체를 밝혀내고, 예산 국회에서 삭감된 예산을 살려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를 놓친다면 새만금의 미래는 불투명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