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5 19:07 (화)
전북도교육청, 추경예산안 4.8% 늘린 4조9천18억원 편성
상태바
전북도교육청, 추경예산안 4.8% 늘린 4조9천18억원 편성
  • 송미경 기자
  • 승인 2023.05.0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형 학교 환경 구축·전북에듀페이 도입 중점
전라북도교육청.
전라북도교육청.

전북도교육청의 올해 추경예산이 본예산 대비 2천231억 원(4.8%) 증가한 4조 9천18억 원으로 편성됐다.

3일 도교육청은 ‘2023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이 같이 편성하고 4일 전북도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보통교부금 등 중앙정부이전수입 949억원△지방자치단체 및 기타 이전수입 253억원 △자체 수입 및 기타 148억 원을 재원으로 하고, 부족한 세입재원 880억 원은 △통합교육재정안정화기금 전입금을 활용했다.

특히 학생중심 미래교육 실현을 위한 주요 정책사업 추진을 위해 재정 투자와 교육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에듀테크 기반 미래형 학교환경 구축 사업’,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한 ‘전북에듀페이 지원 사업’, 교육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교육환경 개선 사업’ 등을 중심으로 편성했다는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먼저 에듀테크 기반 미래형 학교환경 구축을 위해 437억 원을 투자한다. 본예산에 편성한 학생 교육용 스마트기기 보급 사업 대상 768개교, 3천105개 학급을 대상으로 스마트 칠판을 보급하고, 25년까지 전 학년을 대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을 아우르는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을 위한 전북에듀페이 지원에도 172억 원을 반영했다.

초등학교 신입생들의 입학 준비에 필요한 물품 구입과 비용 지원 1인당 입학지원금 30만 원,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의 학습활동 지원 1인당 20만 원, 학교 밖 청소년 500명의 학업 복귀 지원 1인당 70만 원의 학습지원비를 편성했다.

또 학생들의 자기주도적 진로탐색과 진로체험 등 다양한 진로교육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기 위해 중?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1인당 30만 원의 진로지원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전북에듀페이 사업은 24년까지 전면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학교 현장의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학교 교육의 질 개선을 위한 교육환경 개선 사업에는 1천347억 원을 편성했다. 학교시설 환경 개선 977억 원, 급식시설 환경개선 225억 원, 학교체육시설 개선 145억 원을 각각 편성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학생중심 미래교육의 초석을 다지고, 다양한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향후 원활한 예산심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도의회와 적극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전북도의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오는 26일 확정될 예정이다. /송미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