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1:36 (일)
비상등 켜진 전북 수출...10월 전북 수출 전년동기간 대비 14.9% 감소
상태바
비상등 켜진 전북 수출...10월 전북 수출 전년동기간 대비 14.9% 감소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11.2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북 10월 수출 5억 9616만 달러 기록...6억불 미만은 20개월만
- 대 중국 수출이 28.2% 감소...수입도 8.0%(4억 9192만 달러)감소
- “전북지역 수출은 현재 상태 지속 예상...대 중국 수출 회복이 관건”

지난달 전북지역 수출이 20개월만에 6억불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비상등’이 켜졌다.

24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본부장 박준우)가 발표한 ‘2022년 10월 전라북도 무역동향’에 따르면, 전북지역 10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9%가 감소한 5억 9616만 달러, 수입은 8.0%가 감소한 4억 9192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1억 424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지만, 전라북도 수출이 5억불대로 낮아진 것은 지난 2021년 2월(4억 7978만불) 이후 20개월 만이다. 

10월 전북 5대 수출 품목은 동제품($5151만, -0.9%), 자동차($5080만, -10.8%), 건설광산기계($4450만, 9.9%), 정밀화학원료($4399만, -1.5%), 농기계($4323만, 0.0%)로 나타났다. 

최대 수출실적을 기록한 동제품은 폴란드($1579만, 84.6%), 미국($1201만, 184.4%) 수출이 크게 증가했음에도 중국($1489만, -40.2%)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 동월 수준의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 

자동차의 경우 화물차의 베트남($971만, -56.0%) 수출이 감소했지만 우크라이나($1045만, 3390.9%) 수출이 급증했으며, 건설광산기계는 미국($1538만, 103.4%) 수출이 급증하며 증가세를 나타냈다. 

국가별로는 미국, 중국, 베트남, 일본, 폴란드 순으로 높은 수출실적을 기록했다.

미국($1억 2834만, -0.3%)은 농기계($3732만, 2.7%), 건설광산기계($1538만, 103.4%), 동제품($1201만, 184.4%) 등 주력 수출 품목들이 견조한 실적을 보인 반면 중국($1억 180만, -28.2%)은 상위 10대 수출품목 중 정밀화학원료($1530만, 57.0%)를 제외하고는 평균 35%의 수출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밀화학원료는 전기차 배터리 등에 쓰이는 원료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 베트남($4621만, 0.6%)은 화물자동차($971만, -43.0%) 수출은 감소한 반면 농약($1490만, 2922.8%) 수출이 증가하며 전년과 유사한 수준의 실적을 보였다. 

박준우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장은 “지난해 전북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이에 따른 기저효과로 올해 성장율이 저조한 것이 사실”이라며 “10월에 수출이 감소세로 돌아섰지만 올해 누계로는 8.3% 증가하며 70억불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외 경제 여건상 당분간 현재 수준의 수출 규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중국 수출 회복이 연말 수출실적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