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5 11:36 (일)
상. 금리인상 여파 도내 재건축, 재개발 불똥 떨어지나
상태바
상. 금리인상 여파 도내 재건축, 재개발 불똥 떨어지나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2.11.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출 이자 급등에 볼멘소리...금리 7% 육박한 곳도
- 도내 재개발 조합 “공사비 상승 어쩔수 없어”
- 은행권 “부실위험 큰 부동산 pf 대출 줄일 수밖에 없어”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사업 조합이 치솟는 금리 탓에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부동산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기준금리까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사업을 일시적으로 중단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주비 대출 금리도 7%에 육박하는 등 하루가 다르게 오르고 있어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맞먹는 수준으로 사업을 강행하는 사업장에서는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편집자 주

 
전북지역에서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참여 중인 건사사들은 원자잿값 상승과 금리인상 등으로 공사비가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부동산 시장 한파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도내 곳곳에 미분양이 늘어나고, 동시에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부담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금리인상 여파는 재건축·재개발 사업의 이주비 대출 금리에까지 영향을 줘, 사업장 곳곳이 큰 불안감에 쌓여있다.

 7일 국토교통부와 도내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9월 기준 전북지역 미분양 주택 물량은 621건으로 8월대비 295.5%,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주택 거래량은 1565건으로 8월에 비해서는 9.5%, 지난해 9월과 비교하면 50%가 각각 감소한 상황이다.

시장금리가 계속 오르는 가운데 전국적인 주택 경기 악화로 미분양 주택이 쌓이고 있는 것.

이에 맞춰 최근 부동산 PF 부실화 우려가 커지며 전북지역 재건축, 재개발 업계에도 이미 공포감이 일고 있다.

부동산 PF는 시행사의 사업권을 담보로 금융사로부터 자금을 조달하는 방식이다.

특히 재개발·재건축의 경우 조합에서 시공사를 선정하고 건축심의 등 인·허가를 거치면, 건설사의 지급보증을 통해 공사비를 마련할 수 있다.

하지만 최근 인상되고 있는 금리와 강원도 레고랜드 사태 등이 맞물리며 PF를 통한 자금조달 자체가 어려워졌다.

현재까지 전북지역에서 표면적으로 자금조달에 문제가 생긴 건설사는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상당수 사업지연과 PF 무산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실제 이날 전주 A재개발 조합에 문의한 결과, 벌써 시공사로부터 공사비 증액과 관련한 협의를 통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철거 이전인데도 최근 레고랜드 사태 등으로 압박을 받고 있어 시공사가 대비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조합 관계자는 “재개발은 모든 사업을 융자를 받거나, 시공사의 도움으로 진행해야하기 때문에 시공사가 조합 위로 보면 된다. 금리가 많이 오른 상황에서는 시공사의 요청을 거절할 수도, 조합원들에게 부담을 주기도 어려워 고민이 깊다”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시공사 관계자는 “1금융권이 PF 대출을 옥죄고 있어 제2금융권인 증권사, 캐피털사 등은 신규 대출 및 연장을 알아보고 있지만, 조건으로 연 10~20%의 고금리를 요구하고 있다”며 “내부에서는 그 이자에 대출을 받느니 공사를 포기하는 게 낫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귀띔했다.<계속>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특례보금자리론 접수 시작, 온라인 신청방법 어떻게?
  • '사소한(SASOHAN)’, 2023 한국소비자베스트브랜드대상 수상  
  • 정부, 태양광 폐패널 재활용 박차
  • 개 같지 않는 개
  • 김제시, 김제지평선일반산업단지 상업용지 매각
  • 피토틱스, 브랜드데이 ‘위편한 그린세라 4+2’ 특가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