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2-09 17:59 (금)
전북도청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 시도... 생명지장 없어
상태바
전북도청 화장실에서 극단적 선택 시도... 생명지장 없어
  • 박민섭 기자
  • 승인 2022.09.2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1시 50분께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전북도청에서 A(55)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A씨는 도청 1층 화장실 앞에 쓰러져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의 손목에는 3cm의 열상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은 응급처치후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 

다행히 A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민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 예수교회 도마지파, 전국 최초 10만 수료식 사진 전시회 개관
  •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식 안전하게 성료
  • 불법사설토토 대리배팅 이른바 '댈토' 성행... 사기 등 시민들 피해 우려
  • 올해 에코시티 내 마지막 일반분양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심의 완료
  • 정읍시 취업박람회 ‘구인·구직 열기’ 후끈
  • “사고 나면 누가 책임?” 시민안전 위협하는 전주 감나무골 철거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