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08 09:46 (월)
김제시, 금구면소재지 일대 새로운 지적경계 결정
상태바
김제시, 금구면소재지 일대 새로운 지적경계 결정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2.07.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시는 6일 금구면 소재지 일대에서 지적재조사사업을 통해 새로운 지적경계를 결정했다.

이번 지적경계는 총 1,601필지 토지경계를 결정했으며, 이는 2020년부터 추진해온 것으로 토지소유자간 조정과 합의 과정을 거쳐 이뤄낸 성과다.

금구면은 전주상권을 이용하며 전원주택을 꿈꾸는 인근 도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지는 지역이나, 지적불부합으로 인해 지적측량이 제한돼 있어 건축 등 토지개발에 불편을 겪었던 지역이다.

높은 토지가격으로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속에 이번에 결정된 토지경계는 토지주간 분쟁해소와 불규칙했던 토지 모양의 정형화로 토지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보이며, 또한 맹지였던 토지도 도로에 접하게 되는 등 토지마다 가치가 상승하는 순기능이 많이 발생된 것으로 알려져, 향후 금구면 개발이 어떻게 이뤄지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지적재조사사업의 측량비는 전액 국가에서 부담하고 있으며, 디지털 지적으로 등록하게 된 후 다양한 공간정보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토지주들은 경계결정 통지를 받은날로부터 60일내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으며, 시는 접수된 이의신청에 대해 경계결정위원회에서 경계재결정을 하게 되며, 이때 이의신청자는 직접 진술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된다.

하재수 민원지적과장은 금구면 금구서도지구는 지적불부합으로 인해 오래전부터 주민들 간의 토지경계분쟁이 잦았고 도로개설 및 각종 사업추진에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번 지적재조사사업으로 토지 분쟁을 해소하고, 주민들의 경계확인을 위한 측량비용 부담 등을 크게 줄이며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며, 주민 재산권보호를 위해 지적재조사사업을 계속해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여름철, 지루성피부염 주의해야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